바리 백작부인 잔 베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바리 백작 부인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바리 백작 부인
Madame du Barry.jpg
배우자 기욤 뒤 바리 백작
본명 잔느 앙투아네트
출생 1743년 8월 19일(1743-08-19)
프랑스 왕국 프랑스 왕국 베르사유
사망 1793년 12월 8일 (50세)
프랑스 왕국 프랑스 왕국 파리

바리 백작부인 잔 앙투아네트 베퀴(프랑스어: Jeanne Antoinette Bécu, comtesse du Barry , 1743년 8월 19일~1793년 12월 8일)은 루이 15세의 정부로, 퐁파두르 후작 부인과 함께 루이 15세의 대표적인 정부로 알려져있다. 프랑스 혁명 기간에 단두대에서 사망하였다. 퐁파루드 후작 부인 사후 루이 15세의 뒤에서 정치적 영향력과 실권을 행사하였다.

그는 창녀 출신이었던 탓에 마리 앙투아네트는 물론 루이 15세의 세 딸로부터도 수시로 경멸, 무시당했다. 흔히 뒤 바리 부인 또는 뒤 바리 백작 부인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루이 15세의 후궁으로 왕태자 루이의 비 마리 앙투아네트와 수시로 갈등하였다. 루이 15세 사후 바스티유 수도원으로 추방되었다가 1793년 12월 프랑스 대혁명기 때 단두대에서 처형당했다.

국왕의 정부[편집]

원래는 하급계층 빈민가의 창녀출신으로 퐁파두르 후작 부인이 세상을 떠나 실의에 빠져있던 루이 15세를 우연히 만나게 되었고, 뒤바리 백작부인 자격으로 왕궁에 수시로 출입했다. 루이 15세는 그녀의 미모와 지성이 마음에 들어 뒤바리 백작과 이혼하고 정부가 되는 것을 권유했다. 그러자 뒤바리 백작을 만나 옛 정부를 속여 구슬린 돈으로 그와 서류상 결혼을하고 그 이튿날 백작을 독살했다 . 그녀는 퐁파두르 후작 부인처럼 정치에 관여하진 않았지만, 그 이전까지 자신이 우러러보던 높은 귀족들이 자신에게 조아리는 것을 즐기게 되었다. 그러나 어머니 마리 레슈친스카를 사랑했던 루이 15세의 딸들과, 그들과 친하게 지내었던 황태자비 마리 앙투아네트는 대놓고 그녀를 무시하였다고 한다. 마리아 테레지아는 이것이 외교 문제로 비화될까봐 수시로 염려하였고, 오스트리아 총리대신 카우니츠 재상을 통해 훈령을 보내 마리 앙투아네트에게 자제할 것을 요구하였다. 그러나 앙투아네트는 카우니츠에게 무슨 자격으로 자신에게 그런 편지를 보내느냐며 추궁하였다.

이에 뒤바리 백작 부인은 루이 15세와 오스트리아 대사에게 마리 앙투아네트의 행태가 계속될 경우 프랑스와 오스트리아의 외교 관계가 악화될 것이라 압박하자, 어머니 마리아 테레지아와 오빠의 설득에 굴복한 마리 앙투아네트가 그녀에게 << 오늘 베르사유에 사람이 참 많군요 (프랑스어: Il y a bien du monde aujourd'hui à Versailles) >> 라고 직접 인사를 건넨 유명한 일화도 있다. 하지만 루이 15세의 병세가 악화되자, 루이 15세가 하사했던 루브시엔 성에서 머물게 되었고, 그가 사망하고 그의 손자 루이 16세가 즉위하자 수도원으로 사실상 추방된다.

루이 15세의 사망 이후[편집]

그러나 시간이 어느 정도 지난 후, 루이 16세는 그녀에게 루브시엔 성에서 다시 살 수 있도록 허락해주었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서 곧 프랑스 혁명이 일어났고, 당시 그녀는 런던에서 머물고 있었는데, 자신의 저택에 가보기 위하여 프랑스에 입국하지만, 공화주의자에게 붙잡혔고, 결국 콩시에르쥬리 감옥으로 압송되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단두대에서 처형되었다.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