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나노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민나노당
みんなの党
대표 와타나베 요시미
창당 2009년 8월 8일
중앙 당사 일본 일본 도쿄 도 지요다 구 하야부사 정
이념/정치노선 자유지상주의
정치적 스펙트럼 중도우익
하원의석수
17 / 480
상원의석수
18 / 242
웹사이트
http://www.your-party.jp/

민나노당(일본어: みんなの党 민나노토[*], 모두의당, 다함께당)은 일본의 군소 정당이다. 2009년 일본 중의원 선거 전에 창당된 정당으로서, 선거 당시 "일본 내 국가 공무원 10만명 감축"이라는 공약을 내세웠다. 이 정당은 일본 내 규제 정책의 완화, 공공사업의 민영화와 같은 신자유주의 정책을 주장한다.[1] 이 정당은 2010년 7월 11일에 치러진 참의원 선거에서 10석을 추가하여 원내 3당으로 올라섰다.[2]

주석[편집]

  1. 정남구. "일 참의원 선거 ‘무당파 변수’", 《한겨레》, 2010년 3월 24일 작성. 2010년 3월 24일 확인.
  2. 정영현. "집권 민주당 참의원선거 참패, 日 경제개혁 표류 가능성", 《서울경제》, 2010년 7월 12일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