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하일 1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미하일 1세
Tsar Mikhail I -cropped.JPG
재위 1613년~1645년
이전 황제 바실리 4세
다음 황제 알렉세이

미하일 1세(미하일 표도로비치 로마노프, Михаи́л Фёдорович Рома́нов, 1596년 7월 12일 ~ 1645년 7월 13일, 재위:1613 ~ 1645)는 제정 러시아 로마노프 왕조의 개창자이며, 그 초대 차르(1614~1645)이다..

동란시대(1598~1610)을 거친 뒤에 1613년 2월 러시아의 젬스키 소보르(전국회의)에서는 새로운 차르를 선출하게 되었는데, 그때 선출된 사람이 미하일 로마노프(1596~1645)로 그가 바로 미하일 1세이다. 그는 이반 뇌제(雷帝:재위 1533~1598)의 첫째 황후인 아나스타샤의 오빠인 니기타 로마노프의 손자로, 할아버지를 통하여 류리크 왕조의 마지막 차르 표도르 1세와 친척 관계이다.

밀사들이 모스크바에서 미하일과 보리스 고두노프 통치 때에 수녀가 되는 강요를 당한 어머니가 함께 살던 코스트로마(Kostroma) 근처의 수도원으로 와서 3월에 미하일은 마지못하여 왕좌의 제의를 받아들였다. 20년 동안 부친인 필라레트 로마노프와 공동통치를 했는 데,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한 16세의 나이로 7월 11일에 대관식을 올렸다.

그는 최고 지도자가 되기엔 마음이 심약한 사람이었다고 하며, 실권은 늘 부모와 측근 고문들에게 있었다. 재위 기간 동안엔 폴란드지그문트 3세의 공격에 시달렸었다. 1617년스웨덴과, 이듬해에는 폴란드와 각각 스톨보보 조약과 디빌리노 화평을 맺어 불안을 없앴다.

1619년 정교회의 수도사인 부친이 폴란드로 잡혀갔다가 풀려나왔다. 그가 러시아에 돌아오면서 교회의 주교와 미하일과의 공동통치자가 되었다. 그때부터 1633년 죽을 때까지 서유럽과 외교, 상업, 문화적 접촉을 늘이던 미하일의 정부를 지배하였고, 러시아의 재정적 궁지 해결, 중앙 정권의 권력을 늘이는 데 지방 정부 조직들의 개혁, 농노제의 강화로서 전국회의의 광범한 활용을 실시하였다.

부친이 사망하자 미하일의 외가 친척들이 그의 정부에서 탁월한 역할을 맡았다. 1645년 7월 13일 모스크바에서 사망하였으며, 그의 아들 알렉세이가 그의 뒤를 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