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하엘 하네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미하엘 하네케
Michael Haneke

미하엘 하네케, 2009년 칸 영화제에서
출생 1942년 3월 23일(1942-03-23) (72세)
독일 독일 뮌헨
국적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직업 영화감독, 각본가
활동 기간 1974년 ~ 현재
학력 빈 대학교 철학, 심리학

미하엘 하네케(독일어: Michael Haneke, 1942년 3월 23일 ~ )는 오스트리아영화 감독이자 각본가이다. 비관적이고 불편한 스타일로 유명하다. 그의 영화는 현대 사회의 실폐와 문제점을 자주 보여준다. 하네케는 텔레비전, 극장, 영화 작업을 해오고 있다. 그의 작업을 통하여 사회적 쟁점들을 부각시키는 것으로도 유명하다.[1] 영화를 연출하는 일과 함께 빈 필름아카데미에서 영화연출을 가르치고 있다.

오스트리아에서 자랐지만, 그는 독일에서 태어났다. 빈 대학에서 철학심리학을 공부했고, 영화평론가로 일하다 독일에서 일하게 된다.

1989년, 그는 데뷔 영화《7번째 대륙》을 연출한다. 2001년 《피아니스트》는 칸 국제 영화제에서 그랑프리를 받았고. 2005년 《히든》 또한 칸 국제 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았다. 2009년 칸 영화제에서 《하얀 리본》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았고, 이 영화로 제 67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최우수 국제 영화상을 수상하였다. 2012년 칸 영화제에서 《아무르》를 처음 공개하였고, 삼 년만에 공식 초청된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게 된다.[2] 두 번째 황금종려상을 수상함으로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을 포함하여 7명만이 속한 엘리트 클럽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영어독일어, 프랑스어로 영화를 제작한다.

주요 작품[편집]

주석[편집]

  1. Wray, John, "Minister of Fear.", 《New York Times Magazine》, September 23, 2007 작성. 2007년 8월 21일 확인. "Making waves, however, is what Haneke has become famous for. Over the last two decades, the director has developed a reputation for stark, often brutal films that place the viewer — sometimes subtly, sometimes explicitly — in the uncomfortable role of accomplice to the crimes playing out on-screen. This approach has made Haneke one of contemporary cinema’s most reviled and revered figures, earning him everything from accusations of obscenity to a retrospective at the Museum of Modern Art. Funny Games, the movie Haneke was shooting in New York and Long Island, is the American remake of a highly controversial film by the same name that he directed in 1997."
  2. Awards 2012. 《Cannes》. 2012년 5월 27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