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카엘 4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미카엘 4세
Μιχαήλ Δ΄ Παφλαγών
Michael IV -paphlago.jpg
비잔티움 제국의 황제
재위 1034년 - 1041년
황후 조에
이전 황제 로마누스 3세
다음 황제 미카엘 5세
미카엘 4세 주화

미카엘 4세 파플라고니아인(그리스어: Μιχαήλ Δ΄ Παφλαγών, 1010년1034년 4월 15일)은 1034년부터 1041년까지 비잔티움의 황제였다. 황후 조에의 나이어린 연인이었는데 황제 로마누스 3세가 죽자 조에 의해 황제의 자리에 올랐다.

미카엘은 파플라고니아 농부 출신으로 뇌전증병을 앓고 있었다. 그는 다섯 형제중 막내였는데 그의 큰 형 요한네스 오르파노트로푸스는 출세한 환관으로 황제와 막역한 사이였고 콘스탄티노폴리스 황궁에서 영향력있는 인물었다. 1033년 환관 요한네스는 막내동생인 미카엘을 황제와 황후 조에에게 소개 시켜주었다. 조에는 미카엘을 보고 그자리에서 사랑에 빠졌고 공공연히 애인으로 삼았다. 잠자리를 같이 하였고 미카엘은 형 요한네스와 함께 야심을 품었다.

1034년 4월 로마누스가 의문의 죽음을 당하고 조에는 주저없이 미카엘과 결혼하여 미카엘은 황제가 되었다. 미카엘은 잘생겼고 똑똑했지만 뇌전증은 더욱 심해졌고 국정의 운영은 형인 환관 요한네스가 도맡아 하였다. 요한네스는 유능하고 개혁적으로 재정과 세금문에 매달려 제국의 재정을 늘리고 튼튼하게 했다. 미카엘은 건강이 나빠지자 종교에 심취했고 점차 늙은 황후 조에에게는 관심을 보이지 많았다. 미카엘과 요한네스의 국정 독점에 황후 조에는 점차 뒤로 밀려나면서 불만을 품었고 몇 차례 음모가 꾸며졌다.

1038년 여름, 게오르기우스 마니아케스 장군을 총사령관으로 시칠리아 원정이 시작되었다. 처음에 제국의 군대는 파죽지세로 밀고들어가 메시나를 회복했지만 곧 제국군 장군들의 불화로 다시 사라센인들에게 밀리고 말았고, 게오르기우스 장군은 급기야 전리품으로 성녀 아가다의 유해를 보냈고 남부 이탈리아에서 롬바르드족의 반란이 일어나고 말았다. 또한 1040년 불가리아에서 반란이 일어나 순식간에 발칸반도를 점령했다. 병중이었던 황제 미카엘은 직접 군대를 이끌고 반란군을 진압하고 돌아왔다. 1041년 미카엘의 병세는 더욱 악화되었고 12월 10일 아직 젊은 나이에 죽음을 맞았다.

외부 연결[편집]

전 임
로마누스 3세
(1028 -1034)
비잔티움 제국의 황제
1034년 - 1041년
후 임
미카엘 5세
(1041 - 1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