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해양대기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NOAA 로고
노아의 WP-3D 허리케인 헌터. P-3 오라이온의 개조형으로, 태풍 속으로 들어가 태풍을 정밀 관측한다

미국 해양대기청(영어: NOAA: National Oceanic and Atmospheric Administration)은 미국 상무부의 지구의 해양과 대기상태를 조사하는 중앙행정관청이다. 대한민국 기상청에 해당하는 기관으로 서로 교류가 잦다.

연혁[편집]

  • 1807년 해안조사국, 1870년 기상국, 1871년 수산위원회
  • 1970년 상무성 산하 해양대기청으로 통합․출범

조직[편집]

  • 직원수 : 약 20,000명
  • 예산 : (2014년) 약 55억불

기능[편집]

  • 해양조사 및 해도작성
  • 수산자원 조사 및 보호육성
  • 해양 및 연안자원 보호관리
  • 기상관측 및 인공위성 정보제공

성경[편집]

정확하게 중앙행정관청인 NOAA의 설립취지가 성경에 나오는 노아의 방주에 기원하는지는 알 수 없으나, 성경노아와 발음이 같은 이름을 사용하며, 하는 임무도 성경의 노아와 비슷하다. NOAA 인터넷 사이트에는 노아의 방주에 들어갈만한 동물 표본도 정리해 놓고 있다.[1] NOAA는 상비군인 NOAA부대, NOAA탐사선, NOAA기상관측위성, NOAA기상정찰기 등을 운영하고 있다. 노아탐사선은 성경의 노아의 방주를 찾아내는 임무도 수행한다. 노아가 오늘날의 지구온난화 등에 의한 대지진, 쓰나미 등에 대비하여 미국에 현대판 노아의 방주까지 건조하여 운영중이라는 보도는 없다.

국립허리케인센터[편집]

한국은 최근[언제?] 미국의 국립허리케인센터를 본따서 기상청 산하에 국가태풍센터제주도에 설립했다. 미국에서는 태풍을 허리케인이라고 부른다. 미국의 국립허리케인센터는 기상청 산하가 아니라 NOAA 산하에 설립했다.

NOAA-19[편집]

가장 최신형인 NOAA-19 기상관측위성

1970년 12월 11일NOAA-1을 발사한 이래, 2009년 2월 6일에 NOAA는 가장 최신형인 NOAA-19 기상관측위성을 발사했다.

대한민국 기상청은 일본 정지궤도위성 MT SAT-2로부터 30분에 한 번씩 한반도의 구름 영상을 받고, 미국 NOAA 저궤도 위성으로부터 하루 8회 기상 정보를 받아 기상예보를 해왔다.[2] 2011년 7월 NOAA는 대한민국 기상청이 세계 7번째 기상위성 운영기관으로 성장한 것을 특히 높게 평가했다.[3]

주석[편집]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