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 (종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巫)는 한국의 전통적인 샤머니즘(Shamanism) 즉, 무당으로 불리는 중재자가 신령과 인간을 중재하는 종교이다. 숭배 대상은 자연의 정령, 중국의 유명 인사, 토착 신령과 조상신 등이 숭배된다. 고대 몽골 지역에서 처음 발원한 것으로 추정된다.

용어[편집]

한국에서는 한국의 전통적인 샤머니즘무속(巫俗), 무교(巫敎),(巫)라고 하는데,이들은 고유의 관점이 존재하는 말들이다. 무속은 불교학자 이능화가 샤머니즘을 전통적인 관습으로 이해하여 처음 사용한 말이며, 지금은 국문학자들과 민속학자들이 즐겨 사용하고 있다. 무교는 개신교 신학자 유동식이 처음 사용한 단어이며, 샤머니즘을 기독교, 불교, 이슬람처럼 독립된 종교로 존중하는 중립적 입장의 종교학자들이 사용한다. 무(巫)는 인류학자 조흥윤이 사용한 말이며, 한국의 샤머니즘을 독특한 개성을 가진 전통으로 존중한다는 뜻을 갖고 있다.[1]

개요[편집]

무는 일종의 샤머니즘, 애니미즘 등 원시 신앙과 기타 종교 요소가 결합한 형태로 그 기원은 원시인들의 샤머니즘 의식에서부터 찾아볼 수 있다. 울산 반구대 암각화에는 춤추는 샤먼의 그림이 있으며, 청동기 시대는 제정 일치 사회였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정치 집단의 지도자가 종교 집단까지 거느렸는데 이들이 족장이며 또한 제사장이었다. 이들이 거행했던 의식이 무의 기원이 된다고 보는 견해가 많다.

무의 기원은 일반적으로 고조선 때로 잡는다. 조선 시대 한 무속 관련 책을 보면, 단군은 특이하게도 무를 집행하는 사람인 무당이었을 것이다고 기록되어 있다. 단군 왕검에서 왕검은 제정 일치 사회의 제사장, 즉 종교의 우두머리를 뜻한다는 설도 있는데 그 설을 취할 경우 틀린 주장은 아니다. 이후 농업이 더욱 발전하고 고조선 멸망 이후 여러 국가들이 세워진 후에, 제천 의식이 발달하게 되었다. 제천 의식은 문화적 특질과 종교적 특질 모두를 가지고 있는데, 삼국지 위지 동이전에는 고대국가 부여, 고구려, , 마한 등의 나라가 모두 제천의례를 거행한다고 기록하고 있다. 부여의 영고, 고구려의 동맹, 예의 무천, 마한의 천제신라고려대에 이르러 팔관회라는 이름으로 유지되었다.

유학조선의 기본 이데올로기가 됨에 따라 무에 대한 탄압이 가해져 무당이 천민으로 전락했고, 일제강점기를 거치며 탄압받았다. 성리학이 지배이념이었던 조선시대에도 무당들은 사람들의 질병을 돌볼 때 정성을 다하지 않으면 벌을 주라고 할 정도로 치유능력이 있는 자로 여겨졌다.[2] 1945년 8월 15일 광복 이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미신으로 간주되어 거의 사라졌고 대한민국에서 그나마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대한민국의 무 또한 박정희 정권 당시 벌어진 소위 '미신타파운동'으로 탄압받았다.[3]

역사[편집]

고조선[편집]

무는 역사적으로 아주 오래된 종교인데, 무의 기원은 우리 역사의 시작인 고조선 시대부터 잡는 것이 보통이다. 고조선 시대를 상징하는 우리의 건국 신화인 단군신화를 보면, 곰과 호랑이가 나오고 천신의 자손 환웅이란 용어가 나온다. 이외에도 태백산, 신단수 등을 신성시하는 것으로 보아, 애니미즘, 토테미즘 등을 그 시대에 믿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당시는 제정 일치 사회였으므로 종교 지도자와 정치 지도자가 일치했다. 애니미즘과 토테미즘, 샤머니즘은 지금도 무의 핵심적인 요소이다.

삼국 시대와 고삼국 시대[편집]

고삼국 시대 삼한과 부여 고구려 옥저 동예 등 여러 국가에서는 제천 의식을 비롯한 여러 종교적 의식을 가지고 있었는데, 지금도 일부 남아있는 솟대나 당산목 등이 이 때 기원을 두고 있다고 보는 것이 일반적 견해이다. 솟대는 새를 꽃은 나무로 새를 하늘과 땅의 중개자로 보는 신앙에서 비롯되었다. 또한 농업이 철기의 사용으로 발달되고 국가 간 전쟁이 더욱 치열해지자 고대 국가들은 백성들을 단합한다는 취지에서 큰 종교 행사를 열었는데, 이것이 제천 의식이다.

강신무와 세습무[편집]

무에서 신령과 사람사이를 이어주는 중재자 즉, 샤먼을 무당(巫堂)이라고 한다.[4] 한국에서는 무당을 당골이라고도 부르며, 크게 강신무와 세습무로 나눈다. 강신무는 현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 세습무는 대한민국에서 전해졌다. 강신무는 일반인으로 살아가다가 어느 순간 무병을 앓게 되고 내림굿을 통해 신내림을 받아서 신령을 몸주신으로 모시는 무당을 일컬으며, 세습무는 조정래의 대하소설태백산맥》의 소화처럼 집안 대대로 무당으로 일한 무당을 말하는데, 자녀는 부모의 내림굿으로 몸주신을 모시게 된다.

광복 이후 세습무들은 조선시대때 무당이기 때문에 받던 괄시를 피해, 무당 집안임을 숨기는 일이 많아졌고, 한국전쟁때 미신과 종교를 금지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의 탄압을 피해서 대한민국으로 옮긴 강신무들이 그 자리를 차지해 현재 세습무는 거의 사라졌고 대부분의 무당은 강신무이다.

신령[편집]

하늘, 땅, 바다신령[편집]

중국 신령[편집]

토착신령[편집]

뒷전무당 신령[편집]

넋무당 신령[편집]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프리칭아카데미 》2008년 4월호, 한국 교회와 샤머니즘: 이해와 오해 사이에서, 이길용, 프리칭아카데미
  2. 《우리역사 수수께끼》3부 조선 - 가깝고도 먼 나라, 조선의 진실:조선의 무당은 왜 의사 역할까지 했는가/이덕일 지음/김영사
  3. 박정희 정권당시 대한민국 정부에서는 학교내 '미신타파교육', 무당 추방 등으로 무교를 탄압했다고 한다. 《우리가 아는 것들 성경에는 없다》/오경준 지음/홍성사
  4. 한자는 취음자이다.
  5. 뒤주대감으로도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