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와탈리 2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무와탈리 2세(mNIR.GÁL)는 히타이트 제국의 신왕국의 왕(1295–1272 BCE)이었다. 무르실리 2세의 살아남은 장자인 그는 기원전 1274년 가데쉬 전투에서 람세스 2세와 싸우고 정전한 히타이트 지배자로 가장 잘 알려져 있다. 왕이 된 후 그는 카스카스가 쳐들어 오자 수도를 타르훈타사로 옮기고 그의 형제 하투실리를 하투사의 총독으로 임명하였다.

그와 아르자와 동맹의 윌루사의 지배자 알락산두간의 조약의 사본이 복원되었다. 이집트 학자들은 무와탈리가 시리아의 지배에 대해 당시의 두 초강대국(히타이트와 이집트)간의 충돌을 피하기 위해 카데쉬에 대해 세티 1세와 비공식적인 평화조약 또는 이해에 도달하였다고 믿는다. 그 속에는 세티 1세 유효하게 이집트내의 국내 문제에 집중하기 위해 히타이트 왕에게 카데쉬를 물렸다.

무와탈리는 적어도 두 아이가 있었는데 둘다 후르족 태풍신 테슙에 경의를 표하는 후르족 이름이 주어졌다. 한 왕자는 우르히(Urhi-Teshup)로 무르실리 3세가 되었으나 하투시리 3세가 폐위하였다. 다른 한 왕자는 울미(Ulmi-Teshup)로 타르훈타사의 제후가 되었다. 그것은 아마도 울미는 여자 노예라는 뜻의 후르어이며 그러한 경우 아이는 딸이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