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테크리스토 백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몬테크리스토 백작》(프랑스어: Le Comte de Monte-Cristo) 또는 《암굴왕》은 알렉상드르 뒤마1845년에 지은 소설이다.

줄거리[편집]

프랑스 마르세유 출신의 젊은 선원 에드몽 단테스. 그는 약혼녀이자 애인인 메르세데스를 탐낸 적들의 흉계로 14년이나 감옥에서 억울하게 수감된다. 그가 선원으로 일했던 파라옹 호가 잠시 나폴레옹이 귀양살이하던 엘바 섬에 들른 적이 있는데 이를 트집잡아 에드몽을 반역죄의 누명을 씌운 것이다. 이때 11년이나 수감생활을 하다 로마 가톨릭교회 신부인 파리아 신부에게 뛰어난 학식과 무술을 배워서 지식인으로 탈바꿈한다. 그는 으로 죽은 파리아 신부의 시신과 자신을 바꿔치기하여 탈옥한다. 감옥에서 파리아 신부에게 들은 몬테크리스토 섬의 보물을 손에 넣은 그는 자신의 아버지의 친구였던 모렐씨에게 큰 돈을 주어 파산을 면하게 한다. 그리고 자신에게 누명을 씌우고 약혼녀까지 빼앗은 몬데고 백작과 빅토르 검찰총장에게 사교술과 막대한 재산을 이용해 하나하나 파멸시킨다. 영화에서 메르세데스를 속이고 아내로 삼은 몬데고 백작의 아들은 에드몽 단테스의 아들로 밝혀지는데... "몬테크리스토 백작"은 에드몽이 사용한 가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