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몬주 고속증식로

몬주(일본어: もんじゅ)는 일본나트륨 냉각 고속로이다. 후쿠이 현 쯔루가시 시에 위치한다. 이름은 문수보살의 일본어 발음 もんじゅぼさつ의 앞부분을 따왔다.

MOX를 연료로 사용하며, 714 MWt / 280 MWe 의 출력을 낸다.

후속 고속로는 2025년에 완성될 예정으로, 미쓰비시 FBR Systems사가 제작할 예정이다.[1]

개요[편집]

MOX 연료(플루토늄, 우라늄 혼합 산화물)을 사용해, 소비한 양 이상의 연료를 만들 수 있는 고속 증식로의 실용화를 위한 원형(原型) 원자로이며, 고속 실험로 죠요에서 얻은 데이터를 기초로 건설된 일본에서 2번째의 고속 증식로다. 핵연료 사이클 계획의 일환으로서 신형 전환로(転換炉) 후겐과 함께 개발이 진행되고 있었다. 일본은 고속로 개발을 국가 프로젝트로 규정하여[2], 국제적으로도 고속로를 비롯한 제4세대 원자로 연구 개발에서 주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3]. 몬주는 그 중심이 되는 시설로, 죠요 및 몬주에서 얻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고속 증식로 개발의 다음 단계로 실증로의 설계가 이루어지고 있다[4].

몬주의 목적은 고속 증식로의 실용화를 위한 기술을 원형로(몬주)를 통해 개발하고 그 설계, 건설 그리고 가동의 경험을 통해 고속 증식로의 발전 성능 및 신뢰성·안전성을 실증하는 것이었다. 또 고속 증식로의 경제성이 장래 실용로 단계에서 기존 방식 원자로를 앞설 수 있는 기준을 얻는 것이며, 고속 증식로 연구 개발의 장으로서 향후의 이용이 예정되어 있었다.

그러나 1995년에 냉각재인 나트륨 누출에 의한 화재 사고를 발생, 이후 운전 재개를 위한 본체 공사가 2007년에 완료되었고, 2010년 5월 6일, 2년 뒤의 본격 운전을 목표로 운전이 재개되었다. 하지만 2010년 8월 중계장치 낙하 사고가 발생해 가동이 중단되었다. 2012년 재가동할 예정[5]이었으나, 이후 2013년 일본 원자력 규제 위원회에 의해 무기한 운전 금지가 결정되었다.


역사[편집]

더보기[편집]

주석[편집]

  1. Nuclear Engineering International
  2. 일본원자력연구개발기구. 고속증식로 몬주~설계・건설・시운전~. 2011년 10월 27일에 확인.
  3. "Japan is already playing a leading role in the Generation IV initiative, with focus on sodium-cooled FBRs" 국제원자력협회. From WNA Digest: June - July 2006. 2011년 10월 27일에 확인.
  4. 국제원자력협회. Fast Neutron Reactors. 2011년 10월 27일에 확인.
  5. 국제원자력협회. Nuclear Power in Japan. 2011년 10월 27일에 확인.
  6. 도시바, 히타치 GE 뉴 클리어 에너지, 후지 전기 시스템즈, 미쓰비시 중공업
  7. 약칭 FBEC
  8. 조만 (2000년 11월). 고속증식로「몬주」 이차냉각계통으로부터의 나트륨누출사고. 2010년 4월 15일에 확인.
  9. 무게 3.3 톤
  10. '몬주' 원자로 내 낙하 시설물 10개월 만에 회수 (2011년 6월 24일). 2011년 6월 24일에 확인.
  11. 몬주 운전 금지를 정식 결정 - 점검 누출로 규제 교도 통신

바깥 고리[편집]

좌표: 북위 35° 44′ 25″ 동경 135° 59′ 17″ / 북위 35.74028° 동경 135.98806° / 35.74028; 135.98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