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도 카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몬도 카네》(이탈리아어: Mondo Cane)는 1962년 이탈리아의 갈리에로 자코페티(Gualtiero Jacopetti)와 파올로 카바라(Paolo Cavara)가 감독했던 다큐멘터리 영화이다. 한국어로 의역하면 ‘개 같은 세상’이라 할 수 있다. 치네리스 필름에서 제작하였으며 스페타노 시발디(Stefano Sibaldi)가 나래이터 역을 담당하였다. 영화의 내용이 상당히 충격적이었기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큰 화제가 되었고, 흥행에서 큰 성공을 거두었다.

내용[편집]

미개 지역이나 문명 사회를 가리지 않고 세계 각국의 기괴하고 엽기적인 풍습을 찾아내어 이를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표현했다. 아프리카인들이 행하는 기이한 행동, 유리 가루를 바른 나무 조각으로 다리에 상처를 내며 거리를 뛰어다니는 이탈리아 한 마을의 풍습, 대만의 개고기 음식점, 엽기적인 음식을 파는 뉴욕의 레스토랑, 투우에 광적으로 몰입하는 포르투갈의 모습, 비행기의 잔해를 천국으로부터의 메시지로 믿는 원시부족 등을 소재로 한다.

대한민국 상영[편집]

1960년대 초에 대한민국에 수입되어 당시 엄청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기괴한 것이나 징그러운 것들을 ‘몬도가네 식’이라고 표현했던 것이 오늘날 ‘몬도가네’라는 단어의 어원이 되었다.[출처 필요] 1972년에 재상영되기도 하였다.

1962년에 상영된 몬도 카네 1편에 화형식, 현대 의학의 두개골 시술, 식인종이 사람을 먹는 장면, 인간 사냥 등이 포함되었다는 글이 유달리 한국의 인터넷에만 널리 유포되어 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출처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