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시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기원후 117년의 로마 제국 때의 모이시아 지방: 로마 속주모이시아 수페리오르가 빨강으로, 모이시아 인페리오르가 분홍으로 표시되어 있다.

모이시아(라틴어: Moesia, 불가리아어: Мизия, 세르비아어: Мезија) 또는 모에시아는 현재의 세르비아불가리아 지방을 일컫는 고대의 지방이름이다.

북쪽으로 도나우 강 하류, 서쪽으로 드리누스(지금의 드리나) 강, 남쪽으로 발칸 산맥, 동쪽으로 흑해에 접해 있다.

기원전 30년경 크라수스에게 정복당했고 기원후 15년 로마의 속주가 되었다. 이곳은 다키아 전쟁 때 키아브루스 강을 경계로 동쪽의 모이시아 인페리오르(Moesia Inferior)와 서쪽의 모이시아 수페리오르(Moesia Superior)라는 동서 2곳의 속주로 분할되었다.

트라야누스 황제 때 지금의 루마니아 일부가 모이시아 수페리오르에 추가되었다. 모이시아는 변방지역이었기 때문에 로마 수비대가 항상 지켜야 했으며 도나우 강을 따라 수비대의 진지가 건설되었다.

도나우 강 부근에 그리스 도시가 몇 개 생겨나면서 도나우 강변의 수비대 진지에서도 모이시아의 다른 주요도시들이 자라났는데 수비대는 그리스인이 대부분이었기 때문에 이 도시들의 주민 중에는 그리스인의 비율이 높았다. 흑해지방의 밀 생산 잉여분이 항상 로마 제국의 시장에서 소화될 수 있어 모이시아는 상당히 번창했다.

내륙에서는 농업과 과일재배가 성행했으며 발칸 산맥에는 풍부한 광물이 매장되어 있었다. 제3세기의 위기에 이민족의 침공으로 심한 어려움을 겪었으며 270년경 이웃의 다키아 속주가 이민족의 손에 넘어갔을 때 그 주민들 다수가 모이시아로 옮겨왔다. 이런 곤란을 겪으면서도 모이시아는 7세기까지 동로마 제국의 일부로 남아 있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