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울메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모울메인의 모스크

모울메인(Moulmein) 또는 몰라민((버마어: မော်လမြိုင်မြို့, Mawlamyine)은 미얀마에서 3번째로 큰 도시로, 양곤에서 남동쪽으로 300km, 타톤에서 남쪽으로 70km 떨어진 살윈 강 하구에 위치한다. 인구는 약 30만 명으로 몬 주에서 가장 큰 도시이며 미얀마 남동부의 주요 교역 중심지이자 항구이다.

역사[편집]

모울메인은 제1차 영국-미얀마 전쟁 후에 옌다보 조약으로 아라칸타닌타리가 영국에 할양된 이후 1826년부터 1852년까지 영국령 버마의 수도였다.

식민지 시대에 모울메인은 '작은 영국'으로 불릴 정도로 상당한 영국계 미얀마인이 살고 있었고 이들 중 많은 수가 고무 플랜테이션을 운영하고 있었다. 그러나 오늘날에는 대부분이 영국이나 오스트레일리아로 떠나 거의 사라진 상태이다.

지리[편집]

모울메인은 살윈 강 하구에 위치한다. 도시와 안다만 해, 마르타반 만의 사이에는 Bilugyun 섬이 있다.

교통[편집]

모울메인은 미얀마 남동부의 주요 관문이다. 미얀마에서 가장 긴 다리인 탄린 교(모울메인 교)는 이 지역의 랜드마크이다. 탄린 강을 가로지르는 이 다리는 미얀마 남동부와 양곤을 연결한다. 도시는 도로를 통해 카인 주파안, 타닌타리 구다웨이, 메르귀와 연결된다. 에서 출발하는 철도가 이곳을 지나 양곤까지 연결된다.

경제[편집]

모울메인은 열대 과일과 요리로 유명하다.

살윈 강을 통해 티크와 쌀이 운반되기 때문에 모울메인에는 몇 개의 제재소와 제분소가 있다. 한 때 분주한 조선 중심지였고 현재도 중요한 항구이다. 도시에는 또한 해수로부터 소금을 채취하기 위한 태양열 발전 공장과 디젤 전기 공장이 있다.

교육[편집]

  • 모울메인 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