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딜리아니-밀러 정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모딜리아니-밀러 정리(Modigliani-Miller theorem, 흔히 MM 이론)는 1958년 F. 모딜리아니M. H. 밀러가 발표한 기업 금융에 관한 정리로서, 자본구조라는 현대적인 개념이 새롭게 등장하는 계기가 되었다. 즉 기업의 가치를 산출하는 데 필요한 할인율을 최소화하는 최적자본구조가 존재하는지에 대한 연구이며, 1958년의 이론에서는 기업의 가치는 부채의 사용유무와는 관련이 없음을 보였다. 그러나 1963년의 수정모형에서는 법인세를 고려하였을때 기업의 할인율을 최소로하는 최적자본구조가 존재하며 이러한 최적자본구조하에서 기업의 가치가 가장 크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MM이론을 제시한 밀러는 1977년 균형부채이론을 통해 개인소득세를 고려할 경우 부채사용유인이 사라지게 되어 다시 최적자본 자본구조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주장을 제시하였다.

가정[편집]

MM이론은 크게 다음과 같은 두가지 기본적인 가정을 가지고 있다.

  • 완전자본시장 - 자본시장은 세금, 거래비용등의 거래마찰요인이 존재하지 않으며, 정보비대칭상황이 존재하지 않고, 자산은 무한분할이 가능하며, 모든 투자자는 가격순응자이다.
  • 동질적 위험집단

명제[편집]

MM이론의 기본적인 가정을 바탕으로 부채사용기업의 가치 VL과 무부채기업의 가치 VU 사이에서 다음과 같은 결과를 도출해 내었으며, 흔히 세가지 명제로 요약된다.

제1명제 
기업가치(V)와 가중평균자본비용(WACC, ko)는 자본구조와 관계없이 결정된다. 즉, VL = VU
제2명제 
레버리지의 증가에 따라 자기자본비용(ke)은 상승하며 이는 부채비용의 저렴효과를 완전히 상쇄한다.
제3명제 
새로운 투자안에 대한 절사율(cut-off rate)은 자금조달방법과 무관하게 결정된다.

1963년 수정모형[편집]

1963년의 수정모형에서는 기본적인 가정에서 법인세가 존재할때의 효과를 추가하였으며, 그결과 기존의 명제들의 결과는 변하였으며 최적자본구조는 존재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같이보기[편집]

참고[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