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의 소용돌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작은 개체군이 멸종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것을 나타낸 그림

멸종의 소용돌이(Extinction Vortex), 또는 절멸의 소용돌이는 개체군이 멸종하기까지의 과정을 원인을 통해 분류하여 나타내는 멸종모델로 1986년 M.E.Gilpin과 M.E.Soule에 의해 제기되었다.[1] 초기의 두 단계(R,D)는 교란, 오염, 서식처의 상실 같은 환경적인 요인들로서 생태계 및 군락의 수준에서 멸종을 다루고 후기의 두 단계(F,A)는 자식약세 (근친교배에 의한 세력약화), 타배약세 (외부 계통과 교배를 통한 세력약화) 및 유전자 부동 같은 유전적 요인들을 통해 멸종을 설명한다.

종류[편집]

  • R 소용돌이 : R 소용돌이는 작은 개체군의 크기와 가변성(variability)의 증가에의해 시작된다. 이 두 요인은 개체군 증가를 방해하여 개체군의 크기를 더 줄이며 가변성을 더 증가시킨다.
  • D 소용돌이 : D 소용돌이는 넓은 공간에 높은 가변성을 지닌 작은 개체군이 분포할때 시작된다. 넓은 공간에 적은 수의 개체가 분포하기 때문에 양성피드백에 의해 점차 개체군의 크기가 작아지는 현상이다.
  • F 소용돌이 : F 소용돌이는 개체군의 크기가 감소하며 대립유전자가 점차 소실되어 유전자 부동이 증가하고 근친교배가 증가하는 현상이다.
  • A 소용돌이 : A 소용돌이는 유전자 부동에의해 개체군이 유전적 다양성을 소실하는 과정이다.

주석[편집]

  1. Gilpin, M. E. and Soulé, M. E., (1986). "Minimum Viable Populations: Processes of Species Extinction." pp. 19-34 in M. E. Soulé, ed. Conservation Biology: The Science of Scarcity and Diversity. Sinauer, Sunderland, M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