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리다오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메이리다오 사건(중국어 정체: 美麗島事件, 병음: Měilìdǎo shìjiàn, 미려도사건)은 세계 인권 선언일1979년 12월 10일, 중화민국 가오슝 시에서 잡지 "메이리다오(美麗島)"에서 주최하는 시위가 경찰관과 충돌하고, 주최자가 투옥된 사건이다. 중화민국의 민주화에 큰 영향을 주고, 오늘날의 의회제 민주주의로 이어졌다. 또 중화민국 총통을 재임한 천수이볜도, 체포자의 변호인단에 참가하였다. 가오슝 사건(중국어 정체: 高雄事件, 병음: Gāoxióng shìjiàn)이라고도 불리며, 사건 발생 당시, 중화민국 정부에서는 가오슝 폭력사건 반란안(중국어 정체: 高雄暴力事件叛亂案, 병음: Gāoxióng bàolìshìjiàn pànluànàn)으로 불렀다.

잡지명인 "메이리다오(美麗島)"는 포르투갈어의 포모사(Formosa)에서 유래한 타이완의 별칭이다.

배경[편집]

메이리다오 이전의 당외운동[편집]

잡지 메이리다오[편집]

경과[편집]

메이리다오의 행진 거행[편집]

충돌 발생[편집]

후속 결과[편집]

영향[편집]

기타[편집]

체포 인사 목록[편집]

반란죄[편집]

피고 변호율사 판결결과
황신제(zh:黃信介) 정칭롱, 천수이볜(zh:鄭慶隆zh:陳水扁) 유기징역 14년
스밍더(zh:施明德) 정셩주(zh:鄭勝助) 무기징역
린이슝(zh:林義雄) 장펑지안, 정정슝(zh:江鵬堅zh:張政雄) 유기징역 12년
루슈랸(zh:呂秀蓮) 루촨셩, 정관리(zh:呂傳勝zh:鄭冠禮) 유기징역 12년
장준홍(zh:張俊宏) 궈지런, 요우칭(zh:郭吉仁zh:尤清) 유기징역 12년
천주(zh:陳菊) 가오루이정, 장훠위안(zh:高瑞錚zh:張火源) 유기징역 12년
야오자원(zh:姚嘉文) 세창팅, 수전창(zh:謝長廷zh:蘇貞昌) 유기징역 12년
린홍쉬안(zh:林弘宣 장준슝, 리셩슝(zh:張俊雄zh:李勝雄) 유기징역 12년

기타죄[편집]

  • 총 37명
    • 計有王拓、江金櫻、余阿興、吳文、吳文賢、李明憲、周平德、林文珍、林樹枝、邱垂貞、邱奕彬、邱茂男、施瑞雲、紀萬生、范政祐、范巽綠、高俊明、張富忠、張溫鷹、許天賢、許睛富、陳忠信、陳博文、黃昭輝、楊青矗、趙振貳、蔡有全、蔡垂和、戴振耀、魏廷朝、蘇秋鎮等等。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