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아 콤플렉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메시아 콤플렉스는 사람을 돕지 않고서는 견딜 수 없는 공의존적 심리를 나타내는 용어이다. 생략해 메사콘이라고도 말한다.

개론[편집]

메시아는 일반적으로는 구세주라 말해지는 것이다. 이 심리가 형성되는 것은 자신은 불행하다는 감정을 억압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 반동으로서 자신은 행복하다는 강박적인 믿음이 발생한다고 여겨진다. 한층 더 이 상황이 깊어져, 자기 자신이 사람을 돕는 일로 자신은 행복하다 믿으려 한다고 여겨진다.

왜 이러한 논리가 되는가 하면, 행복한 사람은 불행한 사람을 돕는 것이 당연하다는 믿음을 스스로에 부과하는 일로 「나는 행복하다, 왜냐하면 사람을 돕는 입장에 있기 때문」이라는 이론을 구축할 수 있기 때문이다. 본래는 사람을 원조하기 전에 우선 스스로가 충족한 상황이 되야 하지만, 이 생각은 원인과 결과를 역전시키고 있어 이론적으로는 물론 무리가 있다.

결국 그렇게 말한 동기에 의한 행동은 자기만족이며, 상대에 대해서 반드시 좋은 인상을 주지 않는다. 또 상대가 그 원조에 대해 다양하게 말하면 기분이 안 좋아지는 일도 있다. 게다가 그 결과가 반드시 생각했던 대로 되지 않았던 경우, 비정상으로 거기에 구애되거나 반대로 간단하게 단념해 버리는 일도 특징적이다. 이러한 일은 종교 등의 권유에도 볼 수 있다.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