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샘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먹는 샘물 (Bottled water)은 용기(주로 플라스틱)에 담아 제조 및 판매하는 이다. 먹는 샘물은 대한민국에서 ‘먹는 물 관리 법’에 의한 공식적인 명칭이며, 대한민국 국어사전에서는 "페트병에 담아서 파는 물"이라는 뜻의 신어로 등재해 놓고 있다. 한국의 일상 생활에서는 생수(生水, Natural water)라는 말을 주로 쓴다. 생수라는 말은 본래 신선한 물을 뜻하나, 현재는 용기에 담아 파는 물을 의미하는 것으로 더 널리 쓰이고 있다.

먹는물관리법에 의하면, 먹는 샘물은 암반대수층(岩盤帶水層, acquifer) 안의 지하수 또는 용천수 등 수질의 안전성을 계속 유지할 수 있는 자연 상태의 깨끗한 물을 먹는 용도로 사용할 원수(原水)인 샘물을 먹기에 적합하도록 물리적으로 처리하는 등의 방법으로 제조한 물이다[1]. 즉, 먹는 샘물은 자연 그대로의 샘물을 그대로 담아 파는 것이 아니라, 한 차례 이상의 정수 처리 등의 물리적인 처리 과정을 거쳐 담아 파는 것이다.

대한민국에서는 1980년대 무렵부터 생활수준의 향상과 함께 생수의 수요가 생기기 시작했으나, 생수의 판매가 정식으로 허용되지 않아 업자들이 판매하는 것들은 합법적인 것은 아니었다. 1988년 서울 올림픽 무렵 외국인들을 위하여 일시 판매를 허용했던 적이 있으나, 다시 판매를 제한하였다. 이에 생수 제조·판매업자들이 헌법재판소에 헌법 소원을 청구하였으며, 1994년 생수 판매 금지 조치는 깨끗한 물을 마실 권리(행복추구권)를 침해한다는 판결을 내렸으며, 이에 따라 정부에서는 1995년 ‘먹는물관리법’을 제정, 생수 판매를 합법화하였다[2]. 이후 먹는 샘물은 대한민국에서도 다양한 형태로 발전하여 더욱 인기를 끌게 되었다. 현재 대한민국에서 먹는 샘물에 관한 업무는 환경부 소관으로 되어 있다.

주석[편집]

  1. 먹는물관리법 제3조 국회법률지식정보시스템
  2. 봉이 김선달의 전성시대 한겨레21 2006년 9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