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맥키니 몰러 (선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머스크 맥키니 몰러
크기 비교

머스크 맥키니 몰러는 명명식을 가진 2013년 6월 14일 현재,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이다. 대우조선해양덴마크A.P. 몰러-머스크 그룹으로 부터 수주한 18270 TEU 컨테이너선 20척 중 첫 번째 선박이다. 대당 2천억원이다.

2011년 계약 당시 머스크사 회장이었던 머스크 맥키니 몰러의 이름을 땄다. 2012년 98세로 사망했다. 명명식에는 머스크 맥키니 몰러의 딸인 아네 머스크 맥키니 우글라 머스크사 부회장이 대모로 참석했다.[1]

미국 항공모함이 길이 330 미터, 배수량 10만톤인데 비해, 머스크 맥키니 몰러는 길이 400미터, 배수량 19만톤이다.

뉴욕의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381m)보다 길고 면적은 축구장 4개를 합친 것(길이 400m, 폭 59m)과 맞먹는다. 크기는 무려 20피트 단위 컨테이너 1만 8270개를 한꺼번에 실을 수 있다. 일명 ‘바다 위의 골리앗’이다.[2]

머스크 맥키니 몰러는 말라카 해협을 지날 수 있는 최대크기인 18000 TEU 컨테이너선으로서, 말라카막스급이라고 부른다. 수에즈 운하를 지날 수 있는 최대크기인 12000 TEU 컨테이너선을 수에즈막스, 5000 TEU인 파나마막스 등이 있는데, 따라서, 적재량을 줄이지 않는 한, 머스크 맥키니 몰러는 수에즈 운하파나마 운하를 지날 수 없다.[3]

1980년대까지만 하더라도 2200 TEU급 컨테이너선을 엄청난 규모로 보았으나, 1990년대에는 4000TEU급 컨테이너선이 등장했다. 화물선은 크기가 클 수록 운임이 싸지기 때문에, 점차 대형화 되고 있다.[4]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