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엽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만요슈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만요슈 1권
원력교본 만요슈(元暦校本万葉集)

만요슈(万葉集 (まんようしゅう) 만엽집[*])는 7세기 후반에서 8세기 후반에 걸쳐서 만들어진 책이며, 일본에 현존하는 고대 일본의 가집(歌集)이다. 일본어의 한자신자체화 되기 전에 쓰인 책이기 때문에 원래 표기는 '萬葉集'이지만, 신자체화 뒤로는 '万葉集'라고 쓰고 있다.

이 책의 성립은 759년 이전이라고 볼 수 있으며, 일본 천황, 귀족부터 잘 알려지지 않은 신분의 사람까지, 여러 신분의 사람들의 이야기를 읊은 노래를 4500개 이상 모은 것이다.

나라 시대의 중국식 문화 유행기의 일본의 전통적 예술작품이다. 구성·가제(歌題)·가형(歌形) 등에 중국 문화사상의 영향이 보인다.

책 이름의 유래[편집]

‘만요슈’의 의미에 대해서는 몇 가지의 설이 제시되어 있다. 1)하나는 '온갖 말(万の言の葉)'을 모았다는 뜻이라고 하는 설로, '수많은 말(多くの言の葉):노래를 모은 것'이라고 풀이한 것이며, 이 설은 예로부터 센가쿠(仙覚)나 가모노 마부치(賀茂真淵)에게 지지를 받아왔다. 센가쿠의 《만요슈 주석(万葉集註釈)》은,

야마토(일본) 노래는 사람의 마음을 씨앗 삼아 온갖 말이 되었다.
(やまとうたは人の心をたねとしてよろづのことのはとぞなれりける
 
고킨와카슈(古今和歌集), '가나 서(仮名序)'

라는 구절을 인용하고 있다. 다만 고킨슈(古今集)의 성립은 시대가 만요슈 이전 시대이므로 이 어구의 해석이, 만요슈 성립 뒤에 완성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가능성은 사실 거의 희박하고 이것을 그대로 만요슈에 적용시키는 것은 사실상 거의 불가능하다.

2)그 외에도 '오랫동안 전해져야 할 노래 모음'(契沖 게이추[*]鹿持雅澄 가모치 마사즈미[*])이라고 하는 설, '葉'을 그대로 나뭇잎이라고 해석해서 '나뭇잎을 노래에 비유했다'는 의미라는 설 등이 있다.

3)만요슈의 연구자들 사이에서 주류를 이루는 것은, 고지키의 서문에 "後葉 (のちのよ)に流 (つた)へむと欲ふ"라고 되어 있듯이, '葉'을 '世'의 의미로 받아들여 '먼 훗날까지 오랫동안 전해져야 할 노래 모음(万世にまで末永く伝えられるべき歌集)'의 의미로 받아들이는 것이다.

편수[편집]

만요슈의 성립에 대해 자세한 것은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여러 가설이 있는데, 먼저 칙찬설(勅撰說; 천황의 칙명으로 편찬했다는 설), 다치바나노 모로에(橘諸兄)설, 오토모노 야카모치(大伴家持)설 등, 일찍이 여러 설로 나뉘어 있지만, 현재는 야카모치설이 가장 유력하다. 다만 만요슈는 한 사람에 의해서 편집된 것이 아니라 권에 따라서 작자가 다르고, 야카모치에 의해 최종적으로 20권으로 정리되었다고 하는 설이 타당하다고 받아들여지고 있다.

성립[편집]

만요슈가 20권으로 정리된 연대 또는 권마다의 성립 연대에 관해 명기된 것은 전혀 없지만, 내부의 정황 증거로부터, 대강 이하의 순서로 증보되었다고 추정되고 있다.

1권 전반부(1 - 53번)… 원(原) 만요슈[편집]

각 천황을 "天皇"로 표기. 만요슈의 원형이라고도 할 만한 존재이다. 지토 천황(持統天皇)이나 가키노모토노 히토마로(柿本人麻呂)가 관여했을 것으로 추측.

1권 후반부 + 2권 증보 … 2권 본(本) 만요슈[편집]

겐메이 천황(元明天皇의 치세 기간을 현재로 표기하고 있으며, 2대 앞의 지토 천황을 "太上天皇"으로, 1대 앞의 몬무 천황을 "大行天皇"으로 표기. 겐메이 천황이나 오노 야스마로(太安万侶)가 관여했을 것으로 추측.

3권~15권 + 16권의 일부 증보 … 15권 본 만요슈[편집]

게이추(契沖)가, 만요슈는 1~16권에서 1번 완성했고 그 뒤에 17~20권이 증보되었다고 하는, 만요슈 2회 편찬설을 주창한 이래로, 이 문제에 관해서 수많은 논의가 행해져 왔지만, 15권까지밖에 목록이 존재하지 않는 고사본(겐레키코혼(元暦校本), 아마가사키혼(尼崎本)등)의 존재나 선행 자료의 인용 방법, 部立에 의한 분류의 유무 등, 만요슈가 16권을 경계로 나뉜다고 하는 생각을 뒷받침하는 증거는 많다. 겐쇼 천황(元正天皇), 이치하라오(市原王), 오토모노 야카모치(大伴家持), 오토모노 사카노우에노이라쓰메(大伴坂上郎女) 등이 관여했을 것으로 추측.

나머지 권 증보 … 20권 본 만요슈[편집]

엔랴쿠(延暦) 2년(783년) 무렵에 오토모노 야카모치의 손에 의해 완성되었다.

다만, 이 만요슈는 공표되지는 않았는데, 이는 엔랴쿠 4년(785년)에 야카모치가 죽자 곧 오토모노 쓰기히토(大伴継人)에 의한 후지와라노 타네쓰구(藤原種継) 암살 사건이 발생해, 야카모치도 연좌되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만요슈'라는 가집의 편찬은, 특별 사면에 의해 야카모치의 죄가 용서된 엔랴쿠 25년(806년)에 간신히 완성되었다고 볼 수 있다.

구성[편집]

전체 20권이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일관성 있게 편집되지는 않았고, 몇 권씩 편집되어 있던 것을 그러모아 하나의 가집으로 만들었다고 생각되고 있다. 노래의 수는 4500여 수로부터 이루어지지만, 다른 판본의 사본에 의거해 세는 방법도 있고, 노래 수에 관해서도 갖가지 설이 있다.

각 권은 연대순이나 부류별, 구니()별 등으로 배열되어 있다. 또한 각 권의 노래는 무언가의 부류로 나뉘어 있다.

내용상으로는 조카(雑歌)・소몬카(相聞歌)・반카(挽歌)의 3대 분류로 되어 있다.

조카(雑歌)
"갖가지 노래"(くさぐさのうた)라는 뜻으로 소몬카・반카 이외의 노래가 담겨 있다. 공적인 성질을 가진 궁궐과 관계된 노래, 여행 중에 읊은 노래, 자연이나 사계절을 찬미한 노래 등이다.
소몬카(相聞歌)
"소몬"(相聞)은 서로 겪은 소식을 통해서 문답을 교환하는 것을 말하며, 주로 남녀의 사랑을 읊는 문답 형식의 노래이다.
반카(挽歌)
관을 끌 때의 노래. 망자를 애도하고 추모하는 노래이다.

표현 양식으로는,

기부쓰친시(寄物陳思
사랑의 감정을 자연으로 비유해서 표현.
세이주쓰신쇼(正述心緒
감정을 직접적으로 표현.
에이부쓰카(詠物歌
사계절을 표현.
히유카(譬喩歌
자신의 생각을 사물에 빗대어 표현.

등으로 나뉜다.

14권만이 아즈마우타(東歌 (아즈마우타))의 이름을 갖고 있다. 이 권에는, 상총・하총・상륙・신농사국의 잡가、원강・준하・이두・상모・무장・상총・하총・상륙・신농・상야・하야・륙오 십이국의 상문왕래가、원강・준하・상모・상야・륙오 오국의 비유가・나라의 알수 없는 잡가、상문왕래가・방인가・비유가・만가등이 수록되어 있다.

가체는 단가(短歌)・장가(長歌)・旋頭歌의 3가지로 분류되어 있다. 짧은 구는 5음절로 표기되고, 긴 구는 7음절로 표기된다.

단가
57577의 5구로 구성되어 있다.
장가
수십구에서 20개의 구로 구성되어 있는 것이 보통이다. 장가의 마지막에는 구별되어 있고 1수가 一머리가 여럿 더해진 단가(短歌)는 반가(反歌)라 불리고 있다.
세도카(旋頭歌 (세도우카))
단가에 1번 편성한 것을 다시 더한 형태로 형식은 2번 반복한 형태이다. 머리에 해당되는 3구를 꼬리의 3구의 다음에 두는 것도 가능한 때에 선두가(세도카,旋頭歌)라고 전해진다.

시기의 구분[편집]

노래를 만든 시기는 크게 4기로 구분될 수 있다.

제1기[편집]

629년에서 672년까지 일본 황실의 행사나 중요한 일에 관련된 노래가 많다. 대표적인 작가로서는 누카타노 오키미(額田王 (ぬかたのおおきみ))가 잘 알려져 있다. 그 밖에도 舒明天皇天智天皇有間皇子가가미노 오키미(鏡王女 (かがみのおおきみ))・藤原鎌足 등이 불렀던 노래가 있다.

제2기[편집]

710년까지 대표적인 작가로서는 柿本人麻呂다케치노 구로토(高市黒人 (たけちのくろと))・나가노 오키마로(長意貴麻呂 (ながのおきまろ))등의 관리들 의례적인 곳에서의 궁정찬가와 돌림(旅)의 노래 등이 유명하다. 다른 것으로는 덴무 천황지토 천황・大津 황자・大伯 황녀・ 志貴황자 등이 있다.

제3기[편집]

733년, 당시 일본에서는 여러 계층의 사람들에 의해서 노래가 만들어진 시기였다. 대표적인 작가로서는 자연 풍경을 배경으로 삼아서, 서경 노래를 지은 야마베노 아카히토(山部赤人 (やまべのあかひと)), 풍류로 서정에 넘친 장가를 읊은 大伴旅人, 인생의 고뇌와 하층 계급에 관심이 많은 야마노에노 오쿠라(山上憶良 (やまのうえのおくら)), 전설 속에서 소재를 찾아낸 高橋虫麻呂 (たかはしのむしまろ)、여자의 한을 부른 사카노 우에노 이라쓰메(坂上郎女 (さかのうえのいらつめ))등이 있다.

제4기[편집]

759년, 대표적인 작가는 여행자인 오토모노 야카모치(일본어: 大伴家持 (おおとも の やかもち))・가사노 이라쓰메(笠郎女 (かさのいらつめ))・오토모노 노사카노 우에노 이라쓰메(大伴坂上郎女 (おおとものさかのうえのいらつめ))・다치바나노 모로에(橘諸兄 (たちばなのもろえ))・나카토미노 야카모리中臣宅守 (なかとみのやかもり))・사노노오토가미노 오토메(狭野弟上娘子 (さののおとがみのおとめ))・湯原王 등이다.

노래의 작자층을 보면 황족이나 귀족에서부터, 중・하급 관리에게서 퍼져 나갔고 작자 미상의 노래는 기내(畿内 :수도권)의 하급관인이나 서민의 노래를 볼 수 있었고, 또 東歌이나 防人歌등에 보이는 것과 같이 서민에 폭넓게 퍼져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게다가 지역적으로는 궁정주변에서 서울의 기내(畿内)、도호쿠(東国)에 범위가 시대와 같이 확대되었다고 생각된다.

와후쿠[편집]

"방인의 노래"(防人の歌 (さきもりのうた)), "東歌 (あずまうた)" 등, 귀족 이외의 민중의 노래가 실려 있고 중요한 자료이기도 한다. 화려한 기교는 별로 보이지 않고 소박하고 솔직한 노래이다. 가모노 마부치(賀茂真淵 (かものまぶち))는 이것을 평가했고 ますらをぶり를 이렇게 표현했다.

만요가나[편집]

만요슈는 전체 문장이 한자로 쓰여져 있고, 한문어순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러나 노래는 일본어 어순으로 구성되어 있다. 노래는, 표의적으로 한자로 표현한 것이나, 표음적으로 한자를 표현한 것이나, 표의나 표음 두가지를 나타낸 것이나 문자를 사용하지 않는 경우 등 사용 방법이 다양하다.

만요슈가 편찬될 무렵에는 아직 가나는 만들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신라향찰이나 이두와 마찬가지로, 만요슈에서는 만요가나라고 불리는 독특한 표기법을 사용했다.

만요슈는 삼국 시대에서 사용했던 한자의 음훈의 사용과 마찬가지로, 한자의 의미와는 관계없이 한자의 음훈 만을 차용해서 일본어로 표기하려고 했던 것이다. 이러한 의미에서 만요 가나는 한자를 이용하면서도, 최초로 일본에서 최초로 문자로 쓰여진 글이자, 일본인을 위해서 문자로 정착된 첫 번째 책이다.

만요가나는, 나라 시대 말에 문자의 모양이 조금씩 바뀌었고 획이 적은 문자를 많이 사용하게 되었다. 헤이안 시대로 오면 그 경향이 계속 나타나면서, 경제적으로는 효율성있고 간략한 문자가 계속 쓰이게 되고, 문자 형태를 계속 간략화(草略)하거나 일부 문자를 생략(省画)해서 만들어졌다. 그렇게 해서 "히라가나"와 "가타가나"가 창조되었던 것이다.

현재에도 일본에서 만요가나는 각 지역에서 사용되고, 지명에서는 대부분 만요 지명에서 유래된 것이 많이 있다.

만요가나로 쓰인 오토모노 야카모치의 노래[편집]

(만요가나 문장): 去來子等 早日本邊 大伴乃 御津乃濱松 待戀奴良武
(한국식 발음): 거래자등 조일본변 대반내 어진내빈송 대련노량무
(훈):いざ子ども 早く日本へ 大伴の 御津 (みつ)の浜松 待ち恋ひぬらむ

(권1-63)

(만요가나 문장): 都流藝多知 伊与餘刀具倍之 伊尓之敝由 佐夜氣久於比弖 伎尓之曾乃名曾
(한국식 발음): 도류예다지 이여여도구배지 이이지폐유 좌야기구어비弖 기이지증내명증
(훈): 剣大刀 いよよ研ぐべし 古ゆ  (さや)けく負ひて 来にしその名そ

(권20-4467)

신카이 마코토감독의 언어의 정원에 나오는 만엽집 단가[편집]

なるかみの すこしとよみて さしくもり あめもふらぬか きみをとどめむ (만요가나)

鳴(な)る神の 少し響(とよ)みて さし曇(くも)り 雨も降らぬか 君を留(とど)めむ (한자)

雷神(かみなり)の音がかすかに響(ひび)いて、空も曇(くも)って雨も降(ふ)ってこないかしらねえ。そうすれば、あなたのお帰りを引き留(とど)めましょうに。(현대 역어)

현대어풍으로 해석하자면 다음과 같다. "천둥소리도 희미하게 들리고 하늘도 구름이 끼어서 비가 오지 않을까? 그러면 당신이 돌아가지 않도록 붙잡아 둘 수 있을텐데"

이에 대한 답가는 다음과 같다.

なるかみの すこしとよみて ふらずとも わはとどまらむ いもしとどめば (만요가나)

鳴る神の 少し響みて 降らずとも 我は留まらむ 妹し留めば (한자)

雷が少し轟き、雨が降らなくても、私は留まりますよ。あなたが引きとめて下されば。(현대 역어) 현대어풍으로 해석하자면 "천둥소리만 들리고 비가 내리지 않는다 해도 나는 머무를 겁니다. 당신이 붙잡아 준다면"


한국어와의 관련설[편집]

1990년대 초반 이영희조선일보에 기고한 "노래하는 역사"라는 연재물을 통하여 만요슈를 고대한국어로 해석한바 있으나, 이는 극우파계열 일본 학계로부터 "유사과학" 또는 "민간어원설"로 주장되고 있다. [1]

참고[편집]

  1. 西端幸雄『古代朝鮮語 で日本の古典は読めるか』(大和書房). また安本美典『新・朝鮮語で万葉集は解読できない』(JICC出版局)などもある.

관련 항목[편집]

만요슈를 소재로 한 작품[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