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만나구약성서에 나오는 등장하는 음식 이름이다. 사막을 여행하던 이스라엘 민족들에게 하느님이 주었다는 음식이다. 출애굽기 16장에 따르면 이스라엘 백성들은 이집트를 떠난지 두달 보름만에 신 광야에 다다랐는데, 식량이 모두 떨어졌다. 당연히 백성들은 지도자인 모세에게 먹을 것이 없음을 항의했는데,모세도 식량문제를 해결해주지 못했다. 야훼는 "하늘에서 양식을 비같이 내리리니,백성이 나가서 일용할 것을 날마다 거둘 것이라"고 했는데,아침마다 작고 둥글고 서리같은 것이 땅에 있었는데,꿀섞은 과자처럼 맛있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만나 민후(뭐야?이게)라고 말하면서 신기하게 여겼다.만나라는 이름이 여기에서 나온 것이었다.새벽마다 내리고 해가 뜨면 없어졌으며,먹을 수 있는 양이 한 오멜(되)로 정해져 있고,너무 거두면 곤충이 먹으므로 있어야 할만큼 거두어야 했다. [1]

각주[편집]

  1. 《기독교 사회주의 산책》/이덕주 지음/홍성사 p.66-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