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대 마이크로소프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마이크로소프트 대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대 MikeRoweSoft)는 마이크로소프트캐나다의 고등학생 마이크 로(Mike Rowe) 사이의 "MikeRoweSoft.com".[1]이라는 도메인을 둔 법적 분쟁이다. 이 사건은 캐나다 12학년 학생의 웹디자인 사업에 대한 마이크로소프트의 지나치게 과격한 대응과 잇따른 마이크에 대한 인터넷 커뮤니티의 지지로 국제적으로 언론의 관심을 끌었다.[2] 결국 마이크의 도메인 소유권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상품과 교육을 교환하는 것으로 합의했다.[3]

배경[편집]

도메인 MikeRoweSoft.com 은 처음에 캐나다의 학생 마이크 로가 2003년 8월에 등록했다.[1] 마이크는 웹사이트를 웹디자인 사업용으로 만들었고 그의 이름 뒤에 "소프트"라는 단어를 붙이면 재미있으리라는 생각에서 도메인을 골랐다. [4][5] 마이크로소프트는 그 이름의 발음이 회사의 상표와 유사하다는 이유로 상표 침해로 보고 도메인을 포기할 것을 요구했다.[6] 2004년 1월 14일 마이크로소프트 캐나다 법적 대리인 Smart & Biggar에서 편지를 받은 후 마이크는 도메인 포기에 대한 보상을 요구하는 응답을 했다.[7]

마이크로소프트는 마이크의 현금지불경비에 해당하는 도메인 등록비인 10 달러를 지불하겠다고 제안했다.[8] 마이크는 10000 달러를 요구하는 것으로 응수했는데, 마이크로소프트의 처음 10달러 제안에 매우 화가 났기 때문이라고 이후에 설명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그 요구를 거절하고 25쪽에 달하는 정지요구를 보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예전에 도메인 사냥꾼들을 처리하던 식으로 대형 금융 합의에 억지로 끼어넣기 위해 마이크를 고소했다.[1]

언론의 보도와 화해[편집]

마이크는 언론사를 통해 이 사실을 공포하고 그의 사건에 대해 도움을 받기 위해 6000달러가 넘는 기부와 변호사의 무료 조언을 받았다.[9] 이 사실이 알려지고 24시간 동안 25만건의 페이지 열람이 일어나 마이크는 웹사이트를 닫고 더 많은 트래픽을 지원하는 서비스 제공자로 옮겨야 했다.[10] 이 사건은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으로 언론에 알려지면서, 마이크로소프트를 부정적인 쪽으로 묘사하였다. 이 결과로 생긴 나쁜 평판은 나중에 마이크로소프트사의 홍보 실수로 설명되었다.[11][9] 그 후 대중의 지지에 힘입은 마이크는 결국에는 마이크로소프트와 합의를 이끌어 내었다.

2004년 1월 말에, 이 사건의 당사자들은 법정밖에서 합의를 보기로 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가 도메인을 관리하겠다고 밝혔다.[12]

마이크로소프트는 마이크 로에게 새로운 웹사이트 MikeRoweforums.com 제작과 트래픽 비용을 지불하기로 합의했다.[13] 또 마이크로소프트는 마이크에게 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 네트워크에 가입시켜주고 마이크와 그 가족이 마이크로소프트 본사가 있는 워싱턴주 레드몬드에서 열린 마이크로소프트 기술연구 집회에 가는 여행비용을 전부 지불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 인증 프로페셔널교육을 시켜줬으며, 마이크 로가 선택한 게임과 엑스박스를 끼워줬다.[8]온라인 투표뒤에, 마이크는 그가 모은 기부금을 어린이 병원에 기부를 하였으며, 기부하고 남은 돈은 자신의 대학교육을 위해서 쓸것이라고 했다.[14][15]

그밖의 전개[편집]

마이크로소프트와 소송이 끝난후, 마이크는 이베이에 그가 소송중 겪은 내용을 올렸다.[7] 여기엔 단념하라는 편지와 함께 세계 지적 재산권 기구의 등록상표에 관한 얇은 책, 그와 마이크로소프트간의 웹페이지와 전자우편등이 담겨있었다.[7] 이 경매는 50만건의 페이지 열람 기록을 세우며, 20만 달러가 넘는 입찰가를 보였다.[7][16] 높은 입찰가가 책정된건 사기였다고 밝혀지게 되고, 경매는 초기 입찰자에 한해서 진행되었다.[7] 500달러로 시작한 입찰가는 결국 1037 달러에 낙찰되었다.[16][17]

마이크로소프트는 나중에 자신들의 등록상표를 지키기 위해서 호전적으로 굴었다고 인정했다.[13][18] 이 사건에 대해서 Out-Law.com의 편집 발행인인 Struan Robertson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좁은 선택권을 가졌지만, 그 사건이 경미하고, 그들의 등록상표에 대한 침해를 보였을때 속행했다고 시사했다.[18] 또한 마이크로소프트가 그 사이트를 알고도 무시했을시에, 미래의 등록상표 침해때 소송할 권리를 빼앗길까봐 그랬다는 관점이 ZDNet에서 옹호되었다.[19] 법적인 문제로 일어난 점에 대해서 Robertson은 마이크는 그의 실명을 이용해서 사이트를 만들었으며, 이걸 이용해서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을 생각이 아니었기에 그의 도메인을 지키기 위해 강한 반대를 했다고 생각했다.[18]

이전에, mikerowesoft.com 는 (Bing)에서 "mikerowesoft"를 검색한 페이지로 연결된다. 현재, mikerowesoft.com 는 마이크로소프트 사이트로 연결된다.

참고 문헌[편집]

  1. Kotadia, Munir (2004-01-19). “Software giant threatens mikerowesoft”. ZDNet. 2008-10-01에 확인함. 
  2. Barker, Gary (2004-01-21). “Teenager takes on a corporate monster”. The Age. 2008-10-02에 확인함. 
  3. “Boy swaps MikeRoweSoft for Xbox”. BBC News. 2004-01-26. 2008-10-01에 확인함. 
  4. “Microsoft Not Soft On Mike Rowe”. CBS News. 2004-01-20. 2008-10-01에 확인함. 
  5. “Microsoft takes on teen over domain name”. USA Today. 2004-01-19. 2008-10-08에 확인함. 
  6. “Microsoft takes on teen's site MikeRoweSoft.com”. CNN.com. 2004-01-20. 2008-10-01에 확인함. 
  7. Festa, Paul (2004-02-02). “MikeRoweSoft sell-off bids going, going...down”. CNET. 2008-10-01에 확인함. 
  8. Kotadia, Munir (2004-01-26). “MikeRoweSoft settles for an Xbox”. CNET. 2008-10-01에 확인함. 
  9. Carmichael, Amy (2004-02-05). “Microsoft vs. mikeRowesoft ends amicably”. The Globe and Mail. 2008-10-01에 확인함. 
  10. “Microsoft lightens up on teen's mikerowesoft site”. USA Today. 2004-01-20. 2008-10-01에 확인함. 
  11. Bishop, Todd (2004-01-21). “Mikerowesoft vs. Microsoft: The saga continues”. Seattle Post-Intelligencer. 2008-10-01에 확인함. 
  12. “Microsoft to take over MikeRoweSoft.com”. CNN.com. 2004-01-26. 2008-10-01에 확인함. 
  13. “MikeRoweSoft Names His Price”. Wired News. 2004-01-26. 2013-02-09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10-01에 확인함. 
  14. Sjöberg, Lore (2004-03-24). “Anti-MS Fund Goes to Charity”. Wired News. 2013-02-09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10-01에 확인함. 
  15. “Teen who battled Microsoft donates defense fund to charity”. USA Today. 2004-03-25. 2008-10-03에 확인함. 
  16. Inquirer staff (2004-02-06). “Mike Rowe Microsoft auction over”. The Inquirer. 2008-10-01에 확인함. 
  17. “Sued teen sells letter from Microsoft”. Taipei Times. 2004-02-09. 2008-10-01에 확인함. 
  18. Kotadia, Munir (2004-01-20). “Microsoft: We took MikeRoweSoft too seriously”. ZDNet. 2008-10-01에 확인함. 
  19. Kotadia, Munir (2004-01-20). “MikeRoweSoft garners funds to fight back”. ZDNet. 2008-10-09에 확인함.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