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오카 시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正岡子規 (마사오까 시끼)

마사오까 시끼일본어: 正岡子規 (まさおか しき), 1867년 10월 14일 ~ 1902년 9월 19일〕는 일본의 시인, 일본 국어학 연구가이다. 하이쿠, 탄까, 신체시, 소설, 평론, 수필을 위시해 많은 저작을 남겼으며, 일본의 근대 문학에 지대한 영향을 주었다. 메이지 시대를 대표할 정도로 전형이 될 만한 특징이 있는 문학가 중 일인이다.

생애[편집]

현재의 에히메현 마쓰야마시에서 마쓰야마번의 무사의 장남으로 출생하였다. 외조부 밑에서 한문 서적을 素讀 (소독)하였다. 유년 시절에는 한시나 게사쿠, 군담소설이나 서화에 관심하였다. 1880년 구제 에히메 일중학교에 입학하였고 1883년 학교를 중퇴하고 상경하여 수험 공부를 시작하였다. 익년, 후에 구제 젱리고등학교가 된 당시 도쿄대 예비문에 입학하였고 메이지 23년인 1890년 도쿄제국대학 철학과에 진학하나 문학에 흥미를 느껴 익년에는 국문과로 전과한 때 '시키'라는 이름으로 하이쿠를 짓기 시작한다.

에히메 일중학교, 공립학교에서 동급생이었던 [[아키야마 사네유키|秋山真之 (아키야마 사네유끼)]]와 고향인 마쓰야마에서 살 때부터 친구였고 도쿄대 예비문 시절에는 [[나쓰메 소세키|夏目漱石 (나츠메 소세끼)]]와 동창이었다.

대학을 중퇴하고는 숙부가 소개하여 1892년에 신문기자가 되었고 문예 활동을 본격으로 시작하였다. 1894년 일청전쟁이 발발하자 1895년 종군기자가 되어 요동 반도에 건너갔으나 상륙한 지 이틀 만에 시모노세키 조약이 조인되어 일청전쟁이 종결된다. 귀국하는 선상에서 객혈하여 고베 병원에 입원하고 요양하고자 고향인 마쓰야마로 돌아온다.

1897년에 하이쿠 잡지인 호토토기스를 창간하고 하이쿠 분류나 [[요사 부손|与謝蕪村 (요사 부손)]]을 위시해 연구에 매진한다.

병상에서 『병상육척』을 남기고 1902년 결핵으로 말미암아 사망한다. 향년 34세.

명작[편집]

  • 하이쿠
  • 탄까
  • 수상록·일기
  • 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