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 콜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마리 콜빈(Marie Colvin, 1956년 1월 12일 ~ 2012년 2월 22일)은 미국의 전쟁 전문 기자이다. 예일대에서 인류학을 전공하고, 1985년부터 영국 선데이 타임즈 기자로 일하며 걸프전과 체첸 분쟁, 코소보 내전, 스리랑카 내전 등을 취재했다. 2012년 시리아 사태 취재 도중 포격으로 사망했다.[1][2]

주석[편집]

  1. 시리아서 숨진 종군기자 마리 콜빈, 이데일리
  2. 전쟁 보도는 목숨을 걸 만한 가치가 있는 일입니다, 프레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