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우스 프티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1898년 2월 14일의 마리우스 프티파

마리우스 프티파(프랑스어: Marius Petipa, 러시아어: Петипа, Мариус Иванович, 1822년 3월 11일 ~ 1910년 7월 14일)는 고전 발레를 완성시킨 러시아의 발레 무용수이다.

생애[편집]

프랑스의 마르세유에서 태어났다. 청년시대는 파리의 오페라 극장에서 엘슬러와 공연하는 등 오로지 무용수로서만 활약하였다. 그러한 그가 1847년 25세 때 러시아로 초빙된 것도 제1무용수로서였다. 그 무렵 페테르스부르크의 마린스키 극장에서는 쥴 페로가 안무를 담당했으며, 프티파는 그에게서 안무를 배웠다. 그리하여 프티파가 마린스키 극장에서 최초의 안무를 한 것은 1858년에 상연된 《섭정전하(攝政殿下)의 결혼》이라는 2막물(二幕物)의 발레에서였다. 그 후 1900년까지 42년 동안에 약 54종의 신작(新作) 발레를 안무했을 뿐만 아니라 17곡의 옛 작품을 개작하고 또한 35종이나 되는 오페라의 발레를 안무했으니 참으로 놀라운 정력가라고 하겠다. 오늘날 여전히 세계 각국에서 상연되는 걸작인 <잠자는 숲 속의 미녀> <호두까기 인형> <백조의 호수> 등은 프티파가 완성한 고전 발레의 형식을 최대한으로 발휘한 작품들이다. 이리하여 프티파의 이름은 고전 발레의 완성자로서 크게 떨쳤다. 프티파는 또한 무용가의 양성에도 힘을 기울여, 20세기에 들어와서 러시아로부터 다수의 명무용수를 배출하는 요인을 만들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