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루야마 겐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마루야마 겐지
출생 1943년 12월 23일(1943-12-23) (70세)
국적 일본 일본

마루야마 겐지(丸山 健二, まるやま けんじ, 1943년 12월 23일 ~ )는 일본의 소설가이다.

1966년 데뷔작 《여름의 흐름》으로 아쿠타가와상을 받았다.[1][2] 이후 나가노의 시골 마을에서 집필에만 매진하고 있다. 단편집 포함 60여권의 소설을 썼다. 80년대 이후 마이니치 출판문학상, 가와바타 야스나리 문학상 등의 수상자로 선정됐지만 수상을 거부하고 있다.[3]

출처[편집]

  1. library.pdf
  2. 昭和41年/1966年下半期
  3. 세상은 지옥 … 그래도 버텨야 할 이유 중앙일보, 2014년 4월 5일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