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냑 공작부인 욜랑드 드 폴라스트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마담 드 폴리냑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마담 드 폴리냑
Gabrielle de Polastron.jpg
폴리냑 백작(공작) 부인
배우자 폴리냑 백작 쥘 드 폴리냑
자녀 아글라에
아르망
쥘 드 폴리냑
카미유
가문 폴라스트롱 가문
폴리냑 가문
부친 장 프랑수아 가브리엘 폴라스트롱
모친 잔 샤를로트 에로
출생 1749년 9월 8일(1749-09-08)
프랑스 왕국 프랑스 왕국 파리
사망 1793년 12월 9일 (44세)
신성 로마 제국 신성 로마 제국
종교 로마 가톨릭
폴리냑 백작 부인, 엘리자베스 루이 비제 르 브룅 그림

폴리냑 공작부인 욜랑드 마르틴 가브리엘 드 폴라스트롱(프랑스어: Yolande Martine Gabrielle de Polastron, duchesse de Polignac, 1749년 9월 8일 ~ 1793년 12월 9일)은 프랑스의 귀족·정치인이다. 프랑스루이 16세의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의 총애를 받는 측근이었다.

오스트리아의 작가 슈테판 츠바이크의 평전 마리 앙투아네트 베르사유의 장미와 이를 원작으로 한 일본 만화가 이케다 리요코의 만화등으로 알려졌다. 현 모나코 대공가의 남계 조상이 되고 있다.[1]

생애[편집]

폴라스트롱(Polastron)의 후작 장 프랑수아 가브리엘(Jean François Gabriel)과 잔 샤를로트 에로(Jeanne Charlotte Hérault)의 딸로 파리에서 태어났다.

1767년에 폴리냑 백작(후에 공작) 쥘과 결혼했으나, 시댁인 폴리냑 가문은 대대로 부르봉 왕가를 섬겼고, 특히 메르시에 추기경은 루이 14세루이 15세의 대표적인 외교관으로 중용되었던 집안이었다. 그러나 그의 가문은 후일 루이 14세의 총희인 몽테스판 후작 부인이 1678년 저지른 검은 미사 사건에 연루되었고, 또 메르시에 추기경 자신도 메인 공왕비의 쿠데타에 연루되어 실각했기 때문에 가운이 쇠퇴하고 있었다.

궁정에서 영향력이 미미했던 왕세손빈 마리 앙투아네트에게 접근하여 그녀의 비위를 맞추고 가깝게 지내면서 신뢰를 쌓았다. 그 뒤 루이 15세가 죽고 루이 16세가 즉위하면서 루이 15세의 총애를 배경으로 위세를 부리던 뒤바리 백작 부인이 축출되고 바스티유 감옥에 갇히면서 궁정의 실권을 장악한다.

폴리냑 백작 부인은 마리 앙투아네트에게 아부를 하면서 그녀의 마음에 든 후에 마리 앙투아네트가 사랑한 프티 트리아농에 초대받는 몇 안되는 왕비의 총신 중 한 명이 되었다. 폴리냑 백작 부인은 남편 폴리냑 백작과 함께 국왕 부부의 친구로 권세를 휘둘렀고, 폴리냑 가문에는 연금 및 하사금으로 연간 50만 리블, 이후에 70만 리블이라는 큰 돈이 주어졌다.

그러나 프랑스 혁명이 일어나자 폴리냑 백작 부인은 국왕 부부를 가장 먼저 버리고, 오스트리아로 망명했다.

오노레 미라보는 마리 앙투아네트의 폴리냑 가문에 대한 편애를 불쾌하게 생각하여 이런 말을 풍자를 남겼다.

다사스 가문은 나라를 구한 공으로 1000 에큐, 폴리냑 가문은 나라를 멸망시킨 공훈으로 100만 에큐!

1793년 망명지인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급사했다.

차남 쥘은 왕정복고 후 프랑스로 귀국하여 샤를 10세 시대에 프랑스의 수상이 되었다. 하지만 철저한 반동 정책으로 민중의 ​​분노를 샀고 프랑스 7월 혁명의 한 원인이 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삼남 메르시오르(카미유)의 후손 피에르는 모나코 대공 루이 2세의 장녀 샬롯과 결혼하여 레니에 3세를 낳았다. 폴리냑 가문은 현재 모나코 대공 가문의 남계 조상이 되고 있다.

기타[편집]

마담 드 폴리냑과, 베르사이유의 장미에서 마리 앙투아네트를 빙자하여 로앙 대주교를 속인 잔느 드 라 모트는 실존인물이며 목걸이 사건 역시 실제 사건으로 마리 앙투아네트는 이 사건으로 큰 어려움을 겼었다. 그러나 만화에서 그녀의 친딸(혼인외 자녀)로 등장하는 로자리는 실제 딸이 아니라 마리 앙투아네트가 투옥되었을때 마리의 시중을 들어주던 평민 여성 로자리로 만화에서는 재미를 위해 각색을 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그녀의 후손 피에르 드 포리냐크가 모나코 대공 루이 2세의 딸 샤를로트와 결혼하여 얻은 자녀들 중 한명인 레니에 3세가 공위를 승계, 현 모나코 공계를 이루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