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리앙 튀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릴리앙 튀랑
Lilian Thuram - 001.jpg
개인 정보
전체 이름 Ruddy Lilian Thuram-Ulien
국적 프랑스 프랑스
출생 1972년 1월 1일(1972-01-01) (42세)

과들루프 과들루프 푸앵트아피트르

182cm
체중 75kg
포지션 은퇴 풀백 (오른쪽), 센터백
클럽1
연도 클럽 출장수 (골)
1990-1996
1996-2001
2001-2006
2006-2008
프랑스 AS 모나코
이탈리아 파르마
이탈리아 유벤투스
스페인 바르셀로나
1550(8)
1630(1)
1450(1)
410(0)
국가대표팀2
1994-2008 프랑스 프랑스 1420(2)

1성인 클럽 출장수와 골은 정규 리그 기록만 세며,
2009년 1월 1일 기준입니다.
2국가대표팀의 출장수와 골은
2009년 1월 1일 기준입니다.

뤼디 릴리앙 튀랑윌리앙 (프랑스어: Ruddy Lilian Thuram-Ulien, 1972년 1월 1일, 프랑스 과들루프 푸앵트아피트르 ~ )은 프랑스의 축구 선수였으며, 포지션은 오른쪽 풀백센터백이었다. 튀랑은 프랑스 축구 국가대표팀 역사상 국제 경기에 가장 많이 출장한 선수이다.

선수 경력[편집]

릴리앙 튀랑은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에서 15시즌을 뛰었으며, 그 중 세리에 A에서 10시즌을 뛰었다. 튀랑은 유로 96의 프랑스 대표팀 멤버로 메이저 대회에 첫 출장을 하였고, 1998년 월드컵유로 2000에서 프랑스 축구 국가대표팀의 우승을 돕기도 하였다.

2001년 유벤투스로 이적한 튀랑은 오른쪽 풀백과 중앙 수비수를 오가며 유벤투스의 리그 우승에도 공헌하였다. 2002년 월드컵유로 2004에 모두 출전한 그는 2004년 8월 지네딘 지단, 클로드 마켈렐레와 함께 국가대표팀에서 은퇴하였으나 레이몽 도메네크 감독의 요청으로 이 3명의 선수들은 2006년 월드컵 대표팀에 복귀하여 프랑스를 월드컵 준우승의 성적을 이끌었다. 2006년 칼치오폴리 사건으로 유벤투스를 떠나 FC 바르셀로나로 이적하였다.

한편 월드컵 이후에도 마켈렐레와 튀랑은 유로 2008까지 뛰게 되었으나 튀랑은 소속팀에서 고른 출장을 하지 못하고, 게다가 많은 나이로 인한 노쇠화까지 겹쳐 팀의 조별 예선 탈락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2008년 여름 바르셀로나와 계약 만료로 자유계약선수(FA)가 되어 파리 생제르맹 FC와 1년 계약을 앞두고 메디컬 테스트를 받던 도중 심장이상이 발견되었다는 소식도 있었으나 본인은 이를 부인하였다. 하지만 선수 생활을 지속하지 않고 국가대표팀과 현역 은퇴를 하게 되었다. 언론에 전해졌던 병명은 심장 비대증인데, 가족력으로 이 병으로 형제를 잃었다고 한다.

튀랑은 축구 선수가 되기 전에는 로마 가톨릭 신부가 되길 원하였다고 말하였다.

국가대표팀[편집]

튀랑은 유로 1996에서 메이저 데뷔를 했고, 팀의 4강 진출을 이끌면서 프랑스의 주전 풀백으로 자리잡았다. 그리고 1998년 FIFA 월드컵, 유로 2000에도 출전해 모두 조국의 우승을 이끌었는데 특히 크로아티아와의 1998년 FIFA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최고의 활약을 보여줬다. 후반 초반에는 상대 공격수 다보르 슈케르에 선제골을 내줬으나, 이후 두 골을 몰아치면서 팀의 결승 진출을 이끌었고 브라질과의 결승전에서는 상대 선수들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면서 3대 0 대승을 이끌어냈다. 이 활약으로 튀랑은 이 대회의 브론즈볼을 수상하였다.

그러나 2002 FIFA 월드컵때는 동료 선수인 지네딘 지단의 공백 때문인지 팀은 부진한 모습을 보였고 1무 2패라는 최악의 성적을 거두면서 A조 최하위로 탈락했다.

유로 2004에서도 팀의 8강 진출을 이끌었지만 프랑스는 그리스와의 8강전에서 졸전을 펼친 끝에 1대 0으로 패하고 말았다. 튀랑은 이 대회를 끝으로 국가대표팀에서 은퇴했다.

그러나 2005년 지네딘 지단, 클로드 마켈렐레 등과 함께 대표팀에 복귀했고 프랑스는 월드컵 예선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면서 본선 진출에 성공한다.

프랑스는 스위스, 대한민국, 토고와 함께 G조에 편성됐다. 프랑스는 상대적으로 약체로 평가됐던 스위스와 0대 0으로 비기고, 대한민국과의 경기에서도 1대 1로 비기면서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토고와의 경기에서 2대 0으로 승리하면서 스위스에 이은 조 2위로 16강 진출에 턱걸이했다.

그리고 튀랑은 토너먼트에서도 최상의 활약을 하면서 프랑스의 준우승을 이끌었는데, 특히 포르투갈과의 준결승전에서는 맨 오브 더 매치 (Man of the match)에 선정되기도 했다.

그러나 유로 2008때는 컨디션과 노쇠화 문제로 벤치에서 팀의 조별리그 탈락을 지켜봤고, 튀랑은 이 대회를 끝으로 국가대표팀에서 공식적으로 은퇴했다.

외부 연결[편집]

이 전
불가리아 흐리스토 스토이치코프
제5대 FIFA 월드컵 브론즈볼
1998년
다 음
 대한민국 홍명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