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바이어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리바이어던의 표지

리바이어던(Leviathan)은 영국철학자 토마스 홉스1651년 출간한 으로, 원제는 《리바이어던, 혹은 교회 및 세속적 공동체의 질료와 형상 및 권력》(Leviathan, or The Matter, Forme and Power of a Common-Wealth Ecclesiastical and Civil)이다.

표지 이야기[편집]

리바이어던의 표지에는 인민이 뭉쳐서 만들어낸 거대한 인간형의 존재가 산 너머에서 도시를 굽어보는 모습이 그려져 있다. 이는 홉스가 국가를 “인조인간”, 즉 인간이 만들어낸 거대한 인간적인 존재로 기술한 것을 형상한 것이다. 그에 비해 리바이어던이 들고 있는 왕홀과 검 및 그 머리는 하나의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는 정체, 즉 리바이어던이 인민이 뭉쳐서 만들어진 것만이 아니라 단순한 인민의 집합체와는 구분되는 독자적 성질을 갖고 있으며, 왕홀과 검으로 상징되는 공권력과 머리로 상징되는 정치적 지도를 인민이 따라야 한다는 것을 상징한다.

"그림 상반부에 한 인물의 큰 화상(畵像)이 그려져 있는데, 그 사람은 머리에 왕관을 쓰고 손에는 힘의 상징을 들었다. 그는 얼핏 보기에는 쇠사슬 갑옷을 입은 것같이 보인다. 그러나 자세히 살펴보면 그는 수없이 많은 사람들의 머리며 어깨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 그림이 의미하는 바는 명백하다. 즉 그것은 통치의 대권이 무수한 작은 사람들의 자연적 권리를 통치자에게 위임함으로써 형성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사람들은 자신의 자연적 권리를 군주에게 바칠 때에 공민(公民)이 된다. 그 군주, 즉 '리바이어던'[1]이 손에 들고 있는 힘의 상징은 칼과 십자장(十字杖)이다. 홉스가 그것으로써 의미하고자 한 것은, 군주가 속세의 일뿐만 아니라 종교에 관해서도 전권을 장악하고 있다는 것, 다시 말하면 종교도 본래 정권이 마땅히 전적으로 통제해야 할 여러 영역 가운데의 하나라는 것이다. 칼[2]과 십자장 밑에는 또 다른 상징들이 쌍을 지어 깊은 뜻을 암시하는 듯 나열되어 있다. 그리고 그것들이 쌍을 짓고 있는 것은 군주의 대권이 미치는 두 영역을 뚜렷이 나타내기 위해서이다. 이 상징들의 내용을 살펴보면, 성(城)과 교회, 왕관과 사교관(司敎冠), 대포와 파문(破門)의 빗장, 전쟁 때 소용되는 갑옷과 변증법의 문서(文書), 그리고 무술 경기와 이교도의 재판 등이다. 홉스는 군주가 모든 인간사에 관하여 절대 권한을 갖기를 원했다. 그러나 종교적 분쟁으로 말미암은 혼란을 주목한 그는, 특히 종교의 교리와 교회 제도에 대한 군주의 통제를 강조하였다. <리바이어던>의 반은 가톨릭교회의 세속적 권리 주장과 프로테스탄트 신학자들의 정치에 관련한 외람됨을 공박하기 위하여 씌어졌다."[3]

내용[편집]

이 책은 인간론, 국가론, 기독교 국가론, 몽매의 세계론으로 구성되어 있다.

함께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

  • 홉스는 이 말을 욥기 제 41장에서 따 왔다. <리바이어던>의 첫머리 그림 맨 위에는 그 24절의 라틴어가 불가타 성서에 인쇄된 그대로 적혀 있다. Non est potestat super terram quae comparetur ei(그와 겨눌 만한 힘을 가진 자 땅 위에 없으니라)라고. 이 시는 제임스 왕의 영어 번역 구약성격 제33절에 해당하는데, 이 영어 번역에는 약간 내용이 다르게 되어있다.
  • 이 칼은 물론 군왕의 절대권을 상징한다. 비록 그것이 그 이상의 것을 의미할 수도 있겠지만. 왜냐하면 중세기의 도안에 있어서는 칼이 흔히 정의(正義)를 의미하며, 홉스의 그림은 여러 가지 점에서 중세기의 관례를 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그 그림의 칼은 군주가 교회와 국가를 오나전히 장악했을 경우에 달성하게 될 정의를 상징한다.
  • 스털링 P. 램프레히트, <서양 철학사>, 김태길/윤명로/최명관 옮김, 을유문화사, 2008, 381-382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