뤼시앵 로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뤼시앵 로랑(Lucien Laurent, 1907년 12월 10일 - 2005년 4월 11일)은 프랑스의 축구선수이다. 그는 1930년 7월 13일, 제1회 우루과이 월드컵 1조 예선 첫경기로 펼쳐진, 프랑스-멕시코전에서 전반 19분, FIFA 월드컵 제1호골을 기록하였다.

그는 68년후인 1998년에 프랑스가 개최국으로 출전해 월드컵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장면을 목격했다. 우루과이 월드컵에 참가한 프랑스 선수중에 유일한 생존자였다. 7년 후인 2005년에 97세의 나이로 눈을 감았다.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