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트비히 4세 (동프랑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루트비히
Ludwig
Die deutschen Kaiser Ludwig das Kind.jpg
동 프랑크 왕
재위 900년 ~ 911년
별명 유아왕
이전 왕 아르눌프
다음 왕 콘라트 1세
왕가 카롤링거 왕조

루트비히 4세(Ludwig IV, Louis IV) 또는 루트비히 유아왕(Ludwig the Child, Louos the Child, 893년911년 9월 24일)은 동 프랑크 왕국의 마지막 카롤링거 가문이다. 또한 로트링겐의 군주이기도 했다. 황제 아르눌프의 적자이다.

899년 부왕이 죽자 7세에 동프랑크 왕국의 왕이 되었다. 900년 로트링겐의 폭동으로 이복 형 츠벤티볼트가 암살되자 로트링겐의 왕도 겸임하였으나 911년에 사망하였다. 그의 죽음으로 동프랑크카롤링거 왕조는 단절되었다.

생애[편집]

초기 삶[편집]

루트비히는 황제 아르눌프의 유일한 적자로 893년 바이에른에서 태어났다. 899년 12월 아버지가 죽자 6살의 나이로 왕위를 이어 받았는데 사실상 당시 왕국은 마자르족의 침입으로 거의 해체되어 있었다. 루트비히는 어리고 심약하여 자주 병에 걸려 건강이 안 좋았기 때문에 그의 치세내내 권력은 귀족들과 주교들의 손에 좌지우지 되었다.

903년에는 어머니인 네우스트리아의 오타 역시 사망하고 그는 고아가 되었다.

치세 기간[편집]

900년 8월 그의 이복 형이자 서출인 츠벤티볼트가 폭동에 휘말려 암살되자 어린 조카들을 제치고 로타링기아도 물려받았다. 그러나 로렌의 귀족들은 프랑켄의 게버하르트를 로트링겐 공으로 임명해 그를 대신하여 로렌을 통치하게 했다. 유약한 루트비히를 대신해 두 명의 주교들이 권력을 행사했는데 그들은 콘라트 1세를 프랑코니아의 공작으로 임명했다.

루트비히는 성장하면서 마자르족에 대한 군사원정을 벌였는데 별로 성공적이지 못했다. 911년 9월 24일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에서 18살의 나이로 죽었다.

사후[편집]

후사가 없이 사망했으므로 귀족들은 선출에 의해 그의 근친이자 프랑켄의 공작인 콘라트 1세를 왕으로 선출한다. 시신은 레겐스부르크(Regensburg)의 성 에메람 수도원에 안치되었다.

기타[편집]

그가 죽자 로트링겐의 귀족들은 레니에 1세를 공작으로 선출한다. 로렌의 귀족들은 다른 왕을 선출하는 대신 카롤링거 왕조 출신의 군주를 받들기로 하고 서프랑크의 샤를 3세에게 충성서약을 하고 그를 왕으로 받들었다.

관련 항목[편집]

전 임
아르눌프
동프랑크의 왕
899년 - 911년
후 임
콘라트 1세
전 임
츠벤티볼트
로타링기아의 왕
900년 - 911년
후 임
샤를 단순왕
전 임
동프랑크의 아르눌프
바이에른 공작
899년 - 907년
후 임
리우트폴트의 아르눌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