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 4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루이 4세
루이 4세 시대의 동전

루이 4세(920년 9월 10일954년 9월 10일)는 936년부터 954년까지 서프랑크의 국왕이었다. 카롤링거 왕조의 일원으로 샤를 단순왕의 아들이다. 두트르메르 (d'Outremer) 또는 트란스마리누스(Transmarinus)라는 별명으로 불리는데 그 뜻은 모두 "바다 건너서 온" 또는 "외국에서 온"이란 뜻이다.

922년 아버지 샤를 3세네우스트리아 귀족들에 의해 폐위되자 어머니 에드지푸를 따라 잉글랜드로 망명했다. 936년 부르고뉴의 라울이 사망하자 서프랑크의 귀족들에 의해 추대되어 왕위에 올랐다. 그는 통치기간의 대부분을 서프랑크의 영주이자 유력 귀족인 파리 백작 위그 르 그랑과 싸우는 데 보냈다.

생애[편집]

망명 생활[편집]

서프랑크의 왕 샤를 단순왕잉글랜드앵글로 색슨에드워드의 딸 에드지푸의 아들로 태어났다. 922년 아버지 샤를이 귀족들에 의해 폐위되었고 로베르 1세가 왕이 되었다. 이듬해에는 로베르가 죽고 부르고뉴 공작 라울이 로베르의 뒤를 이었다.

이때 안전을 위해 루이의 어머니 에드지푸가 어린 루이를 영국으로 데려갔는데 이 때문에 그의 별명이 바다건너서 온 루이가 되었다.

즉위[편집]

아버지 샤를은 929년 죽었고 라울은 936년까지 통치하였는데 루이가 그해 6월 19일 영국에서 돌아와 랑에서 랭스 대주교 아르탕에게 왕관을 받고 서프랑크국왕이 되었다. 그러나 즉위 초기 루이의 주권이 미치는 곳은 랑과 일부 북 프랑스 지방 뿐이었으며 루이는 평생을 자신의 최대의 적인 파리의 백작 대 위그(위그 르 그랑)와의 권력 투쟁으로 보냈다.

936년에 프랑스로 돌아와 그해 6월 19일 랑에서 랭스 대주교 아르탕에게 왕관을 받고 왕이 되었으며 아르탕은 파리 백작 위그에게 대항하는 루이의 중요한 지원자가 되었다. 루이 4세는 위그 르 그랑이 원하던 꼭두각시 군주가 아니었다. 위그는 그에게 압력을 행사하려 했고, 루이는 위그 르 그랑의 영향에서 벗어나기 위해 파리에서 으로 옮겨가 살기도 했다. 또한 루이는 독일하인리히 1세의 딸이자 로트링겐 공작 기셀베르트의 미망인인 게르베르가와 결혼, 정략 결혼을 통해 독일의 지원을 받으려 했다.

루이는 신성로마제국오토 1세로타링기아 지방의 영유권 문제로 분쟁이 있었는데 오토는 루이의 적인 위그백작에게 군대를 제공하여 941년 루이의 군대가 패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942년에는 평화조약을 맺었다.

생애 후반[편집]

940년 위그와 베르망두아의 헤르베르트가 랭스를 점령하고 말머리를 돌려 레온으로 진격하자 도피하라는 권고를 물리치고 직접 레온을 지켰다. 그러나 그가 이전에 로렌 지방을 둘러싼 문제에 간섭했다는 이유를 들어 독일 왕 오토 1세는 위그를 지원하는 군대를 보냈다.

942년 11월 뫼즈에 있는 비즈에서 오토 1세와 평화조약을 맺었다. 934년 위그의 주요 지지자였던 헤르베르트가 죽은 뒤 위그와도 화해했다. 그러나 그는 위그를 경계했고 954년 9월 10일 랭스 부근에서 승마중 낙마하여 죽었고 제위는 아들 로테르에게 돌아갔다.

가족 관계[편집]

루이는 오토 1세의 동생 게르베르가와 결혼하였는데 두 사람은 8명의 자녀를 낳았다.

  • 로테르 (941년-986년) : 아버지의 뒤를 이어 서프랑크 왕국의 왕위 계승
  • 마틸데 (Mathilde)
  • 힐데가르데 (Hildegarde)
  • 샤를로망 (Carloman)
  • 루이 (Louis)
  • 샤를(Charles) (953년-993년) : 하 로렌의 공작
  • 알베라데 (Alberade)
  • 앙리 (Henri)

관련 항목[편집]

전 임
라울
서프랑크의 왕
936년 - 954년
후 임
로테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