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스 슈포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젋은 슈포어의 자화상

루이스 슈포어(Louis Spohr, 1784년 4월 5일~1859년 10월 22일)는 낭만주의 음악 초기시대의 독일 출신 작곡가, 바이올리니스트, 지휘자이다. 본명은 루트비히 슈포어(Ludwig Spohr)이다.

19세기 전반(前半) 독일의 대표적 바이올리니스트로서 바이올린 협주곡이나 교향곡의 작곡을 남겼으며, <파우스트>나 <예쏜다>와 같은 독일어의 국민적인 제재에 바탕을 둔 오페라를 써서 카를 베버와 함께 국민 오페라에의 공헌자로서 유명하다. 특히 <예쏜다>는 교묘한 줄거리와 음악이 잘 융합되어 성공하였으며, 그것으로써 슈포어는 낭만파 음악가로서 높은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