뢴트겐 (단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뢴트겐(기호 R) 은 X선감마선과 같은 전리방사선 의 단위이다.뢴트겐이라는 이름은 독일 과학지 빌헬름 콘라트 뢴트겐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1928년에 정의된[1], 1  바에 따르면, 1R은 표준상태의 1cm³의 공기에서 1스트라토쿨롱 의 양전하와 음전하를 전리시키기 위해서 필요한 방사선의 양이다. 이는 약 2.08×109 쌍의 이온이 생성되는 것에 해당한다. 2006년에, 뢴트겐은 SI 단위계에 포함되었으나 이 값은 원래 정의 대신 전하를 단위 질량으로 나눈 값으로 표현되었다. 현재, 미국표준과학기술원[2] 에서는 뢴트겐 단위의 사용을권장하지 않는다.

설명[편집]

뢴트겐은 X선이나 감마선의 단위를 나타내는 데 사용된다. 방사능이 생물체에 영향을 주는 정도를 측정하기 위해서 뢴트겐 값에 Q값(방사선의 종류에 따라 다름))을 곱한 이라는 단위도 사용된다. 렘 단위는 현재는 시버트로 대체되었다.

변환[편집]

SI단위계에서 1 R = 2.58×10−4 C/kg이다.(1 esu ≈ 3.33564×10^−10 C 이고 일반적인 공기의 밀도는 ~1.293 kg/m³라 가정).[2]

강도[편집]

밖의 기상 관측 장비이다. 자연적인 감마선의 양이 현재 9.8 μR/h (1년에 약 86 mR )—임을 나타내고 있다..

약 5시간 이상 500 R이상의 방사선에 노출되면 사람은 죽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 사람은 1년에 약 200 mR, 1시간에 약 23 μR의 방사선을 자연에서 받고 있다.

같이보기[편집]

주석[편집]

  1. Van Loon, R.; and Van Tiggelen, R., Radiation Dosimetry in Medical Exposure: A Short Historical Overview, 2004>
  2. Taylor, BN, "Units temporarily accepted for use with the SI", NIST Guide for the Use of the International System of Units (SI), chapter 5, Physics Laboratory Publications, April 1995, retrieved and archived [1] 12th June 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