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피어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로버트 피어리

로버트 에드윈 피어리(Robert Edwin Peary, 1856년~1920년)는 미국해군·북극 탐험가이다. 북극 탐험에 뜻을 품고 여러 번 그린란드를 조사하였다. 1898년 이후에는 북극 탐험을 행하였다. 1909년 인류 최초로 북극의 극지에 성조기를 꽂았다고 알려져 왔으나, 1996년에 발견된 피어리의 새로운 일지를 검토해본 결과 북극점에서 40km 못미친 지점까지만 도달한 것으로 밝혀졌다. 북극점에 도달하지 못한 것과는 상관없이 탐험으로 북극이 깊은 바다라는 것과 북극에 대한 여러 가지 사실이 밝혀졌다. 저서로 《북극》, 《북쪽의 빙하》 등이 있다.

피어리의 반인륜적인 행위[편집]

아래는 피어리의 반인륙적인 행위에 대한 설명이다.[1] 로버트 피어리는 이누이트들과 교역을 트며 북극 탐험에 이들을 이용하기 시작한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피어리는 이누이트들을 가혹하게 부려먹었으며 심지어 여섯 명의 이누이트들을 속여 1887년 미국 뉴욕으로 데리고 왔다. 당시 언론에서는 이누이트에 대해 지대한 관심을 보였고, 구경 인파도 20,000명이나 되었을 정도. 피어리에 속아 뉴욕으로 온 여섯 명의 이누이트 중에는 카누크와 미닉 부자도 있었다. 그러나 갑작스런 기후변화로 이들 중 4명이 목숨을 잃는다. 미닉의 아버지도 그 중 하나.

그러나 이들의 장례가 어떻게 치뤄졌는지는 알 수 없다. 자연사박물관 직원 보아스는 에스키모인들의 유해를 병원으로 후송해 해부하였고 급기야는 자연사박물관에 에스키모관을 설립하기에 이르렀다는 사실만 있을 뿐이다. 그 후 보아스는 '중앙 에스키모'란 논문을 출간(1888년), 미국 인류학계로부터 크게 인정받는다.

어릴 적부터 미국에서 살다보니 전통적인 이누이트 생활방식을 잊어버려서 고향으로 돌아가도 살아갈 수 미닉은 미국내에서 인종차별로 고생을 하면서 나무꾼으로 생계를 유지하며 살아가고 있었다.

그러다 어느날 우연히 자연사박물관을 관람하다가 자신의 아버지가 해부되어 박제되어 전시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되었다. 이에 큰 충격을 먹은 미닉은 피어리를 찾아가서 아버지의 시신을 돌려달라고 애원했지만 냉대를 당하고 만다.

되려 피어리는 박제 관련 수익을 나에게도 내놓으라고 자연사 박물관에 소송을 제기했다가 패소하는 추태까지 벌였다.

낯선 미국에서 나무꾼으로 연명하며 힘겹게 살아가던 미닉은 1918년 28살의 젊은 나이로 질병으로 사망하였다.

미닉은 자신의 아버지의 시체와 자신의 유골을 고향으로 돌려보내달라는 유언을 남겼지만 누구도 미닉의 유언에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1970년대에 들어서 자연사박물관에 전시된 미닉의 아버지와 다른 이누이트의 시체들을 고향으로 돌려보내자는 움직임이 일었지만 미국 자연사박물관측은 이를 거부하였다.

그러다 1993년이 되어서야 마침내 자연사박물관에서 박제되어 있던 미닉의 아버지를 포함한 4구의 시신은 화장이 되었고 미닉의 유골과 함께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참고 자료[편집]

  1.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89722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