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총정보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총정보국
Главное Разведывательное Управление
군사정보국 문장
군사정보국 문장
설립일 1918년 11월 5일
소재지 러시아 러시아 모스크바
기관장 이고르 드미트례비치 세르군 (러시아어: Игорь Дмитриевич Сергун) 중장
산하 기관 스페츠나츠 GRU

총정보국(러시아어: Главное разведывательное управление, ГРУ, GRU)은 총참모부 정보총국(러시아어: Главное разведывательное управление Генерального штаба, ГРУ Гш, GRU Gsh)으로도 불리는 러시아 연방군 총참모부 직속 정보 기관이다. 주 업무인 국내외 군사정보 수집 이외에도 대외 비밀공작 등의 업무를 행한다.

한 때 산하 특수부대인 스페츠나츠 GRU가 이 곳 소속이었으나 2010년대의 러시아 군 개혁안에 따라 산하의 독립 스페츠나츠 조직이 폐지되고 다른 정규군의 스페츠나츠 조직과 통폐합되거나 신설된 총참모부 직속 독립 스페츠나츠 부대로 옮겨가면서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줄 알았으나 신임 국방장관인 세르게이 쿠즈게토비치 쇼이구(러시아어: Сергей Кужугетович Шойгу) 대장의 취임 이후 해당조직의 부활에 대한 논의를 거쳐 2013년 다시 결성되었다.

역사[편집]

총정보국은 1918년 10월 21일 붉은 군대의 창설자이자 최고위원이던 레프 트로츠키가 창설했다. 블라디미르 레닌에 의해 KGB의 전신인 체카로 부터의 독립을 보장받은 이후로 총참모부 산하 기관으로 자리잡아 점차 조직을 불리며 군사정보 수집 등의 임무를 수행했다. 냉전 기간 동안에는 그 중요성이 더욱 커져 요원파견, 위성이미지, 도/감청 등의 수단을 활용한 정보수집임무 이외에도 독립된 특수부대인 스페츠나츠 GRU를 훈련, 보유하여 국내외 공작, 특수전활동을 벌였으며 공산주의 게릴라를 훈련시키거나 친소 성향의 국가에 군사 지원을 해주었다. 소비에트 연방의 붕괴 이후에도 러시아 연방군 아래에서 계속 활동하고 있다. 휘하 군사조직은 아프가니스탄 전쟁이나 체첸전쟁과 같은 군사작전은 물론 레바논 평화유지군 활동 등에도 참가하였다.

현재[편집]

총정보국은 현재 러시아 연방에서 가장 막강한 정보 기관이다. 과거 막강한 권력을 가지고 있던 경쟁기관 국가보안위원회(KGB)가 1991년 쿠데타로 몰락하면서 현재의 러시아 연방보안국(FSB)과 해외정보국(SVR)으로 분열된 것과는 달리, 총정보국은 군부의 산하기관으로서 소비에트 연방 붕괴 이전의 규모를 그대로 유지할 수 있었다. 1997년 보고에 따르면 해외정보를 담당하는 정보기관인 해외정보국보다 6배 많은 국외 정보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체첸 등지에서도 작전을 수행하고 있다. 2004년에는 체첸 반군의 지도자였던 젤림한 얀다르비예프를 암살하기도 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