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 이매뉴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람 이매뉴얼

람 이매뉴얼[1](Rahm Israel Emanuel, 1959년 11월 29일 ~ )은 미국의 정치인이다.

일리노이 주 시카고 출신의 유대인이다. 노스웨스턴 대학교사라 로런스 대학교을 졸업했다. 민주당 선거위원회 직원으로 일하면서 정치와 인연을 맺기 시작했으며, 1992년 대통령 선거에서 빌 클린턴 후보의 선거운동본부 재정담당을 맡아 뛰어난 선거자금 동원능력을 발휘했다. 빌 클린턴이 대통령이 된 후 백악관 정책보좌관을 지냈다. 1999년 시카고로 돌아가 투자은행에서 일하며 많은 재산을 모았고, 월 가의 인물들과도 인맥을 구축했다. 2002년 시카고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하는 지역구의 연방 하원의원 선거에 출마, 당선되어 2003년부터 하원의원으로 재직했다. 한편 역시 시카고를 기반으로 정치활동을 한 버락 오바마와도 관계를 맺었으며, 2004년 오바마가 상원의원에 당선된 후 더욱 긴밀하게 협조했다. 계속하여 뛰어난 자금 동원력으로 영향력을 확대했으며, 2007년 하원의 민주당 전당대회 의장에 선출되어 하원에서 민주당 내 서열 4위로 뛰어올랐다. 이로 그는 차기 하원의장에까지 도전할 가능성이 점쳐졌다. 2008년 하원의원 선거 다시 당선됐으나, 대통령으로 당선된 버락 오바마는 그를 백악관 비서실장으로 지명하였다. 이에 따라 그는 2009년 인준을 통과, 백악관 비서실장으로 재직하게 되었다. 활발한 활동과 뛰어난 능력으로 찬사를 받는 인물이지만, 오바마 대통령과 같은 지역 출신인데다가 친 이스라엘 성향을 띠기도 하여 반대의 목소리도 있었다. 오바마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백악관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던 그는, 2011년 2월 치러지는 시카고 시장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2010년 10월 2일 백악관 비서실장직을 사임하였다.[2] 2011년 2월 22일에 치뤄진 선거에서 55%의 득표율로 시카고 시장에 당선되었다.[3]

주석[편집]

  1. [1], 2008년 12월 11일, 국립국어원 정부·언론 공동 외래어 심의워윈회 제82차 회의
  2. 이매뉴얼, 백악관 떠나 시카고 시장 출마 동아일보 2010년 10월 2일
  3. AP. "Rahm Emanuel elected Chicago mayor", 《USA TODAY》, 2011년 2월 22일 작성. 2011년 2월 24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