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2011년 3월 4일 제네바 모터 쇼
2011년 3월 4일 제네바 모터 쇼
차종 스포츠카
제조사 람보르기니
아우디 AG
별칭 LP 700-4
생산년도 2011년 ~
선행차량 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
차체형식 2도어 쿠페
구동방식 미드십 엔진, 사륜구동
엔진 6.5L V12
변속기 7단 반자동 변속기
축간거리 2,700 mm
전장 4,780 mm
전폭 2,265 mm
전고 1,136 mm
전비중량 1,575㎏
관련차량 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
람보르기니 레벤톤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LP700-4이탈리아스포츠카 제조 업체 람보르기니가 만든 2도어 2시트 스포츠카이다. 2002년부터 2010년까지 생산한 무르시엘라고의 후속 차량이다. 2011년 제네바 모터 쇼에서 처음으로 공개됐다. 훨씬 전에는 스파이샷 등으로 언론에 자주 노출됐으며, 모터 쇼에서 공개되기 전에도 자동차 잡지가 엠바고를 깨고 사진을 공개하거나, 모터 쇼 무대 뒤에서 행사 준비 중인 차량 사진이 유출되기도 했다.

이름[편집]

람보르기니의 전통에 따라 투우계와 관련된 이름이 사용됐다. 이름이 공개되기 전에는 미우라의 경주 모델이었던 미우라 조타의 이름을 그대로 사용할 것이란 소문이 있었다. "조타(Jota)의 부활"이라고 부르며 무르시엘라고의 후속 차량 이름은 람보르기니 조타가 될 것이라는 소문이었다. 이후 학생들이 디자인한 람보르기니의 차세대 컨셉트 자동차를 람보르기니가 공개하면서 무르시엘라고와 똑같은 6.5리터 V12 엔진이 탑재된 우루스(Urus) 컨셉트 모델을 발표되며 사람들은 무르시엘라고의 후속 차량 이름이 람보르기니 우루스라고 추측했다.

최초로 아벤타도르(영어:Aventador)라는 이름을 사용한 곳은 미국의 자동차 전문 웹진 GTSPIRIT이었다. 2010년 12월 15일, GTSPIRIT은 위장막에 가려져 있긴 하지만 무르시엘라고의 후속 차량 사진을 공개하며 사진 속 차의 이름을 아벤타도르 LP700-4라고 밝혔다. LP는 '렝기튀니나 포스티리어', 즉 세로배치 방식의 엔진을 말하는 것이고, 700-4는 700마력 4륜구동을 말한다.

차의 이름은 람보르기니의 전통 답게 투우계에서 이름을 널리 떨친 황소의 이름에서 따왔다. 스페인투우사 돈 셀레스티노 콰드리 비데스(Don Celestino Cuadri Vides)의 아들이 키우던 소의 이름이 아벤타도르였다. 아벤타도르는 32번을 달고 1993년 스페인사라고사에서 열린 투우경기에 참여했다. 경기에서 아벤타도르는 투우사 "Trofeo de la Peña La Madroñera"와 거칠게 싸워 많은 피를 흘려 유명해졌다.

성능[편집]

성능면에서 이번 람보르기니는 코너링이 가장 좋아졌다. 아벤타도르가 나오기 전의 람보르기니는 엄청난 가속성능을 보여주지만 코너링에서는 핸들을 어느정도만 돌리면 언더스티어가 심해지고 그보다 좀더 핸들을 돌리면 심각한 오버스티어가 나면서 차가 '나 몰라라'하며 스핀을 해 버린다. 그래서 람보르기니는 우리에게 '람보르기니는 무식하게 잘나가기만 하는 차'라는 편견을 심어 주었다. 그렇지만 아벤타도르의 놀라운 코너링으로 사람들의 편견을 깨 주었다. 그리고 가속성능을 버리지 않고 오히려 더 높였다. 무르시엘라고와 비교해 보자면 무르시엘라고는 640마력, 최대토크 67.3토크에 4륜구동, 그리고 1665Kg의 엄청난 무게의 괴물이지만 아벤타도르는 무르시엘라고보다 60마력 높은 700마력, 최대토크는 3토크 높은 70.3토크, 그리고 무르시엘라고보다 90kg이나 가벼운 1575으로 무르시엘라고보다 한참 더 뛰어난 가속성능을 보여준다. 아벤타도르에는 푸시로드 서스펜션을 넣었다고 하는데, 무르시엘라고를 타던 사람들은 아벤타도르를 타고서 코너링을 돌면 "람보르기니가 대체 이 차에 무슨짓을 한걸까"라고 하며 탄성을 내지를 수 밖에 없을것이다. 아벤타도르는 엔진의 출력도 올라가고, 무게감량과 코너링부분에서 모두 성공했기 때문에 완벽하다는 생각이 단박에 든다.

카본 파이버와 모노코크[편집]

오랫동안 람보르기니에서 카본 파이버와 관련된 일을 한 호라시오 파가니(Horacio Pagani)가 떠나며 그 후에 만들어진 디아블로와 무르시엘라고에 적극적으로 카본 파이버를 활용하지 못했다. 무르시엘라고에 이르러서 카본 파이버로 차대와 차체를 만들기 시작했지만 1.6톤에 이르는, 성능과 반대로 무게가 너무 무거웠다. 심지어 무르시엘라고의 2세대인 LP640은 200kg이 더 늘어나 상식적으로 너무 비대하게 무거운 자동차였으며 연비도 나빴다. 결정적으로 트랙에서 훨씬 아랫급인 페라리 F430보다도 너무 느려 람보르기니는 LP670-4 슈퍼벨로체에서 카본파이버를 더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하지만 성능상 비슷한 급이었던 페라리 599 GTB 피오라노보다도 느렸으며, 599 GTO와는 비교 자체가 어불성설일 정도로 차가 무거웠다.

이런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람보르기니는 무르시엘라고의 후속 차량에 무게를 줄이려 노력한다. 하지만 V12 엔진이 올라가는 기함 모델의 무게를 카본 파이버 기술만으로 줄일 수는 없었다. 때문에 세미 모노코크 기술과 카본 파이버 기술을 이용하게 된다. 세미 모노코크는 섀시를 만들고, 그 위에 카본 파이버를 덧씌우는 방법으로 차대와 차체를 만들었다. 결과적으로 차의 품질을 높였고, 제조 방법이 바뀜에 따라 가격이 내려갔다. 무르시엘라고의 후속작이라 출력이 당연히 올라감에 따라 성능도 당연히 좋아졌지만 그래도 여전히 무거운 편이며, 연비도 개선된 부분이 전혀 없다. 람보르기니가 밝힌 시내 주행 연비는 리터당 4 km에 겨우 도달한다. 사내 코드네임은 LB834(쿠페)와 LB835(로드스터)이다

엔진과 변속기[편집]

V12 엔진도 알루미늄과 카본 파이버를 활용했다. 700마력의 최고출력과 70.3의 최대토크을 자랑하는 6.5리터급 V12 엔진의 무게는 고작 235킬로그램에 불과하다. V12 엔진을 버텨내는 새로운 7단 반자동 변속기이탈리아의 그라치아노 트라스미시오니(Graziano Trasmissioni)가 만들었다. 맥라렌 MP4-12C에도 여기서 만든 변속기가 탑재된다. 싱글 클러치 방식임에도 불구하고 변속 시간이 5만분의 1초에 불과하다.

주행능력[편집]

람보르기니가 공식적으로 밝힌 제로백 가속 성능은 2.9초이다.제한된 최고속도는 350km/h이다.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의 본래 속도는 357km/h 였으나,제한된 속도가 340km/h였다.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의 최고속도는 370km/h이다.

스페셜 에디션[편집]

베네노[편집]

람보르기니 베네노(Lamborghini Veneno)는 람보르기니 50주년 기념차로,단 3대밖에 제작되지 않은 차다.

생산[편집]

총 4,000대 한정으로 생산하기로 정해졌다. 무르시엘라고는 4,099대가 만들어졌다. 마지막 500대와 그 외에 별도의 여덟 대는 한 번에 주조한 카본 파이버 모노코크로 만들어진다.

주석[편집]


외부 연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