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페루즈 백작 장프랑수아 드 갈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라페루즈 백작 장프랑수아 드 갈롭

라페루즈 백작 장프랑수아 드 갈롭(프랑스어: Jean-François de Galaup, comte de Lapérouse, 1741년 8월 23일~1788년 ?~? 실종)는 프랑스의 해군 장교이자 탐험가이다. 루이 16세의 명을 받아 선원 220명의 배 2척을 끌고 태평양 탐험에 나선 그는 1785년 브레스트 항을 출발하여 대서양카나리아 군도, 칠레 남단 케이프 혼, 하와이 군도, 알래스카, 마카오, 필리핀 제도, 일본, 조선(1787년 5월 정조제주도를 지나 울릉도를 지나갔으며, 남해안과 동해안을 조사했는데 동해를 지도에 일본해로 표기함), 캄차카 반도(1787년 9월 7일 페트로파블로프스크에 상륙하여 현지인들의 환대를 받음), 사모아, 호주 등을 거쳤으며, 호주 북쪽 바다 뉴칼레도니아 산타크루즈티코피아 섬에 이르러 좌초되어 행방불명되었고, 이후 1826년에 그 잔해가 발견됨.

라페루즈가 그린 동해오호츠크 해의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