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파예트 백작부인 마리마들렌 드 라베르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라파예트 부인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라파예트 백작부인
comtesse de La Fayette
Madame de La Fayette.jpg
출생 1634년 3월 18일(1634-03-18)
프랑스 왕국 프랑스 왕국 파리
사망 1693년 5월 25일 (59세)
프랑스 왕국 프랑스 왕국 파리
주요 작품 클레브 공작부인
배우자 라파예트 백작

라파예트 백작부인 마리마들렌 피오슈 드 라베르뉴(Marie-Madeleine Pioche de La Vergne, comtesse de La Fayette, 1634년 3월 18일 ~ 1693년 5월 25일)는 프랑스소설가이다.

생애[편집]

신분이 낮은 귀족(기술장교) 마르크 피오슈의 딸로 파리에서 태어났다.[1] 15세에 아버지를 여읜 뒤 그녀의 모친은 세비녜 후작 부인의 친척과 결혼했다.[1] 일찍부터 랑부예 저택을 비롯한 당시의 살롱에 출입하여 상류 사교계의 세련된 풍습을 몸에 익혔다. 1655년 라파예트 백작과 결혼하였는데, 후에도 남편은 시골에 둔 채 혼자 파리에 살면서 일류 문인들과 교류했다. 새아버지의 친척인 세비녜 부인은 라파예트 부인의 살롱을 "숨을 돌리는데 파리에서 가장 좋고 아름다운 곳"이라고 표현했고 라파예트 부인보다 21세 연상의 라 로슈푸코도 매일같이 찾아왔다.[1] 라파예트 부인은 어머니에게서 물려받은 야심가적인 성향으로 찰스 1세의 미망인 앙리에트 마리 및 그 딸이자 왕제비(王弟妃)인 앙리에트의 총애를 받았고 이로 인해 많은 정적을 얻기도 했다.[1] 말년에는 병을 얻어 고독한 가운데 신앙에 의지해 지내다가 1693년 세상을 떠났다.

문학의 경향[편집]

그녀는 섬세한 문체로 궁정 안의 연애 사건을 많이 썼다. 심리 소설의 시조로서, 문학사에 큰 공헌을 하였다.

주요 작품으로 《클레브 공작부인》, 《탕드 백작 부인》 등이 있다.

주석[편집]

  1. 가메야마 이쿠오 외, 《절대지식 세계문학》 임희선 역, 이다미디어, 2010, p.47~p.48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