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파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성 라파엘
Saint Raphael.JPG
대천사
교파 로마 가톨릭교회, 동방 정교회,
오리엔트 정교회, 콥트교회,
시리아 정교회, 아르메니아 사도교회,
에티오피아 정교회, 루터교, 성공회
축일 9월 29일
수호 약사, 간호사, 내과 의사, 시각 장애인, 질병에 걸린 사람, 악몽을 꾸는 사람, 정신질환자, 양치기, 여행자, 나그네, 젊은이, 아픈 사람

라파엘 (히브리어: רפאל) 은 ‘ ‘하느님께서 고쳐 주셨다.’라는 뜻으로, 유대교기독교, 이슬람교에서 존재한다고 믿는 대천사이다. 특히 기독교에서는 전통적으로 치유의 천사로 전해지고 있다. 이슬람교에서는 전통적으로 4대 천사 가운데 한 명으로서, 이스라필이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라파엘은 로마 가톨릭교회와 동방 정교회 그리고 일부 성공회와 루터교에서 정경으로 인정하는 토빗기에 등장한다. 요한 복음서 5장 1-4절을 보면 수많은 병자가 벳자타 연못 가에 누워 있는데, 그 이유는 “이따금 주님의 천사가 그 못에 내려와 물을 휘젓곤 하였는데 물이 움직일 때에 맨 먼저 못에 들어가는 사람은 무슨 병이라도 다 나았던 것이다.”라는 소문 때문이었다. 치유와 관련된 라파엘의 역할 때문에 이 구절에 나오는 ‘주님의 천사’는 일반적으로 라파엘 대천사라고 여겨지고 있다.

유대교[편집]

구약성경의 첫 다섯 편으로서 모세 오경이라고도 불리는 토라에는 천사가 등장하기는 하지만, 그 이름은 언급하고 있지 않다. 티베리아의 랍비 시메온 벤 라키쉬(A.D. 230–270)는 바빌론에서의 포로 생활을 마치고 돌아온 유대인들에 의해 천사들의 이름이 비로소 언급되기 시작했으며, 오늘날 학계에서도 대체로 이에 동의하고 있다.

에녹서[편집]

에녹서 10장 4-6절에서 라파엘은 하느님으로부터 두다엘이라고 불리는 사막에 아자젤을 가두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나온다.

그리고 주님께서 라파엘에게 따로 말씀하셨다. “너는 가서 아자젤의 손과 발을 묶어서 두다엘 사막 밑 암흑 속에 그를 가두어라. 그의 몸을 거칠고 뾰족한 돌멩이로 덮어 움직이지 못하게 하고 그의 얼굴을 가려서 햇빛을 보지 못하게 하여라. 심판의 날에 나는 그를 펄펄 끓는 불 속에 던져 버리겠다.”

가톨릭교회[편집]

구약성경에서 라파엘이 언급되는 책은 오직 토빗기 하나 뿐이다. 토빗기는 가톨릭교회와 정교회 그리고 일부 성공회에서만 정경으로 인정하고 있다. 라파엘은 사람으로 둔갑하고 토빗의 아들 토비야에게 처음으로 나타나 자신을 “대하난야의 아들 아자르야”(토빗 5,13)라고 소개하면서 그의 여행에 동참하였다. 라파엘은 여행길에서 토비야가 필요할 때마다 도움을 주었으며, 특히 사라와의 결혼을 위해 그녀에게 접근하는 남자를 모두 죽이는 악마 아스모대오스를 이집트 끝 지방까지 내쫓아 속박해 버리기까지 하였다. 악마를 퇴치한 후 돌아온 라파엘은 토빗의 시력을 되찾아 주면서 “나는 영광스러운 주님 앞에서 대기하고 또 그분 앞으로 들어가는 일곱 천사 가운데 하나인 라파엘이다.”(토빗 12,15)라고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

신약성경에서는 오직 미카엘과 가브리엘 두 대천사의 이름만이 언급된다(루카 1,19-26; 유다 1,9). 요한 복음서 5장 1-4절의 후대 사본을 보면 수많은 병자가 벳자타 연못 가에 누워 있는데, 그 이유는 “이따금 주님의 천사가 그 못에 내려와 물을 휘젓곤 하였는데 물이 움직일 때에 맨 먼저 못에 들어가는 사람은 무슨 병이라도 다 나았던 것이다.”라는 소문 때문이었다. 치유와 관련된 라파엘의 역할 때문에 이 구절에 나오는 ‘주님의 천사’는 일반적으로 라파엘 대천사라고 여겨지고 있다.

라파엘은 때때로 커다란 물고기 또는 줄에 꿰인 물고기를 들고 있는 모습으로 묘사되곤 한다.

공경[편집]

주석[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