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프 스로트 (워터게이트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디프 스로트(Deep Throat)는 워터게이트 스캔들닉슨 대통령이 직접적으로 연관되었음을 알려준 정보원의 별명이다. 워싱턴 포스트의 기자 밥 우드워드칼 번스타인은 디프 스로트의 도움을 받아 닉슨 행정부의 치부를 폭로하는 여러 편의 기사를 썼다. 닉슨 대통령은 결국 이것 때문에 사임했다. 2005년에 전 FBI 부국장이었던 마크 펠트가 자신이 디프 스로트임을 공식 확인했다.

워싱턴 포스트의 편집이사이던 하워드 시몬스가 비밀 정보원에게 '디프 스로트'라는 이름을 붙였는데, 이것은 당시에 매우 인기있던 같은 제목의 포르노 영화에서 따온 것이다. 이 용어는 이후에도 많이 유명해져서, '익명의 제보자', '내부고발자'라는 뜻의 보통명사처럼 사용되었다.

디프 스로트가 누구였는지는 지난 30여년간 미국 정치계 및 언론계 최대의 수수께끼였으며 갖가지 추측이 난무했다. 우드워드와 번스타인은 디프 스로트가 죽기 전에는 그가 누구인지 밝히지 않겠다고 주장해왔으나, 2005년 5월 31일 당시 91세였던 마크 펠트가 미국의 월간지 《배니티 페어》와 인터뷰에서 자신이 디프 스로트임을 밝혔다. 우드워드와 번스타인, 그리고 당시 편집국장이던 밴 브래들리는 그가 디프 스로트라는 것을 확인해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