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도코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디아도쿠스 왕국들      프톨레마이오스 1세의 왕국      카산드로스의 왕국      리시마쿠스의 왕국      셀레우코스 1세의 왕국      에페이로스 기타      카르타고      고대 로마      그리스 식민도시들

디아도코이 (그리스어: Διάδοχοι, 라틴어: Diadochi)라고 하며 "계승자" 또는 "후계자" 라는 뜻의 일반 명사이지만 흔히 알렉산드로스 대왕의 사후 알렉산드로스 제국의 계승자들을 가리킨다.

기원전 323년 알렉산드로스 대왕은 대 제국을 건설하고 갑작스럽게 죽었기 때문에 제국의 계승권을 놓고 후계자들간에 전쟁이 일어났는데 이를 디아도코이 전쟁으로 부른다. 이들의 경쟁 시기가 그리스 외의 민족과 나라들에게 헬레니즘이 전파되는 시기이다. 다른 말로 에피고노이(그리스어: Επίγονοι, "후손들"이란 뜻)이라고도 한다.

기원전 323년 6월 10일 알렉산드로스 대왕은 후계자를 분명하게 지정하지 않고 갑작스럽게 죽었다. 당시 알렉산드로스의 제국은 마케도니아 왕국 그 자체와 여러 그리스 도시국가들, 동쪽으로는 박트리아인도의 일부까지를 포함하는 아나톨리아, 레반트, 이집트, 바빌로니아 그리고 페르시아를 포함하는 대제국이었다.

알렉산드로스의 남겨진 장군들은 각자 자기가 대왕의 후계자라고 자칭하여 서로 싸웠는데, 흔히 이 장군들을 가리켜 디아도코이라 부른다. 그들은 대체로 다름과 같다.

이들이 서로 물고 물리는 전쟁(이른바 디아도코이 전쟁)을 벌였고 이 전쟁은 약 40년간 계속되었다. 이들 디아도코이들은 각각 스스로를 왕이라 칭하였다. 기원전 301년 카산드로스, 프톨레마이오스 1세, 셀레우코스 1세, 리시마코스 등 4명의 장군은 서로 힘을 합쳐 마케도니아를 장악한 안티고노스 1세에 반기를 들었고 결국 안티고노스는 죽고 만다. 이들 4명의 후계자들은 각각 마케도니아, 이집트, 시리아, 트라키아로 나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