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비전 시리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디비전 시리즈(Division Series)는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에서 각 리그 챔피언십 시리즈에 올라가 겨룰 두 팀을 고르기 위한 시리즈를 말한다.

1981년 2개의 지구로 나뉘어 있었으나 선수노조 파업으로 6월 12일부터부터 8월 9일까지 경기가 치러지지 않은 분할시즌이었고, 이에 따라 각 지구별 파업 전의 전기리그 우승팀과 파업 후의 후기리그 우승팀이 만나 디비전 시리즈를 치러 리그 챔피언십 시리즈 진출을 결정했다.

1995년부터 치러지고 있는 제도는 1994년 메이저리그의 두 리그를 각각 3개의 지구로 나누어 재편하면서 생긴 제도로 1994년부터 시행되었어야 하나, 선수노조 파업으로 무산되고, 이듬해인 1995년부터 시행되기 시작했다.

서부 지구, 중부 지구, 동부 지구의 우승 팀 3팀과, 각 지구의 2위 팀 중에서 가장 승률이 높은 성적을 거두어 와일드카드를 얻은 4개의 팀이 펼치는 5전 3승제의 시리즈를 말한다. 지구 우승 팀 중에서도 가장 승률이 높은 팀이 와일드 카드를 얻은 팀과 경기를 갖고, 나머지 지구 우승 팀들끼리 경기를 갖는다. 5경기는 2-2-1 방식으로 치러지는데 처음 2 경기와 마지막 경기는 지구 1위팀끼리의 경기에서는 승률이 높은 팀이, 와일드카드 팀과의 경기에서는 지구 1위팀의 홈에서 치른다.

2012년부터는 전지구 1위 팀에 대한 어드밴티지 강화의 일환으로 와일드 카드 제도가 개편되어, 각 지구 우승팀을 제외한 나머지 팀들 중 가장 승률이 높은 팀의 단판 승부로 와일드 카드를 결정한다. 와일드카드전의 홈 구장은 두 팀 중 승률이 높은 쪽의 홈 구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