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 뒤의 칼 찌르기 이야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1919년 오스트리아에서 제작된 엽서. 유대인이 전쟁터에 나간 독일 군인의 등을 칼로 찌르는 모습이 그려져 있다.

등 뒤의 칼 찌르기 이야기(독일어: Dolchstoßlegende)는 1918년 후의 독일 우파가 널리 가졌던 생각으로, 제1차 세계 대전에서 독일의 패배가 독일 군대의 잘못이 아니라 내부의 배신자들(특히 군주제를 전복한 공화주의자들) 때문이라는 믿음이다. 등 뒤의 칼 찌르기 이야기를 믿는 사람들은 1918년 11월 11일 휴전 협정에 서명한 독일 정부 지도자들을 "11월 범죄자"라고 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