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처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등처눌
Deng Chuna (鄧處訥)
출생 불명
소주(邵州, 지금의 후난 성 사오양 시)
사망 894년
담주(潭州, 지금의 후난 성 창사 시)
사인 참수
국적 중국 당나라
별칭 충온(沖韞)
경력 소주자사(邵州刺史)
무안군 절도사(武安軍節度使)
직업 당나라 말기 군벌, 무안군 절도사(武安軍節度使)
활동 기간 880년대 초반 ~ 896년
소속 민욱당 소종(반독립)

등처눌(鄧處訥, ? ~ 894년)은 중국 당나라 말기에 활약했던 군벌로, 893년부터 894년까지 절도사의 신분으로서 무안군(武安軍, 본거지는 지금의 후난 성 창사 시) 번진(藩鎭)을 지배하였다. 894년 그는 유건봉에게 패하여 죽임을 당했고, 유건봉은 무안군 번진을 점령하였다. 충온(沖韞).

생애[편집]

출신 배경 및 초기 경력[편집]

등처눌은 소주(邵州, 지금의 후난 성 사오양 시) 출신으로, 언제 태어났는지는 알려진 바 없다. 젊었을 때, 그는 강서도(江西道, 본거지는 지금의 장시 성 난창 시)에서 온 장수였던 민욱의 휘하 사병이 되어 안남(安南, 지금의 북베트남)에 배치되었다.[1]

민욱 휘하에서[편집]

881년 민욱과 그의 병사들이 안남에서 돌아오는 길에 담주(潭州, 지금의 후난 성 창사 시)를 지나게 되자, 민욱은 호남관찰사(湖南觀察使, 본거지는 담주)를 추방하고 호남도를 점령하였다.[2] 그 직후, 민욱은 유후(留後)를 자칭하였고, 등처눌을 소주자사(邵州刺史)에 임명하였다.[1]

무안군 번진을 탈취하다[편집]

886년 담주가 형주자사(衡州刺史, 지금의 후난 성 헝양 시) 주악의 공격을 받고 있었을 무렵, 민욱은 채주(蔡州, 지금의 허난 성 주마뎬 시) 일대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나라황제를 자칭했던 군벌 진종권의 휘하 장수 황호(黃皓)를 맞이하여, 주악의 공격에 맞서 자신을 도와 지키게 하였다. 하지만, 황호는 담주성에 입성하자마자, 민욱을 암살해 버렸다. 그 후, 주악은 황호를 격파, 살해하고 흠화군(欽化軍. 당시에는 이 군호(軍號)로 명명되어 있었다) 번진을 점령하였으며, 최종적으로는 그곳의 절도사(節度使)로 임명되었다.[3]

민욱의 죽음을 전해들은 등처눌은 그를 위하여 주악을 비난하면서, 비통하게 민욱을 애도하며 제장들에게 말하였다.[4]

나와 공들은 복야(僕射, 민욱)의 큰 은혜를 받았소. 그런데 주악은 아무런 이유도 없이 그를 죽였소. 나는 공들과 함께 복야의 원수를 갚고자 우리 주의 힘을 다하고 싶소. 우리 할 수 없겠소?[4]

제장들은 그에게 동의하였다. 그는 7년간 자신의 군대를 조련시켰고, 893년 낭주자사(朗州刺史, 지금의 후난 성 창더 시) 뇌만과 결탁하여 담주를 공격하여 그곳을 함락시켰다. 그는 주악을 죽이고 무안군(당시 흠화군은 무안군으로 군호가 다시 명명되어 있었기 때문이었다) 유후를 자칭하였다. 894년 봄, 당 소종은 그를 정식으로 절도사에 임명하였다.[4]

패망[편집]

그러나 그 해 연말에, 유건봉마은이 이끄는 군대가 무안군에 다가왔다. 등처눌은 그의 장수인 소주지휘사(邵州指揮使) 장훈(蔣勛)과 등계숭(鄧繼崇)을 파견하여 소주 군대와 함께 용회관(龍回關, 지금의 사오양 시에 있었다)에서 공격을 저지하게 하였다. 마은은 장훈과 등계숭에게 유건봉의 성공은 예고되었으며, 저항할 수 없다고 설득하였고, 그들은 군대를 해산시켰다. 마은은 그들이 입었던 군복들을 접수하고, 곧장 담주를 향해 진군하였다. 담주 수비군은 이들이 소주에서 온 병사들이라 믿고 아무런 방비도 하지 않았다. 마은은 곧장 성중과 군부(軍府)로 들어가서, 마침 잔치를 벌이고 있었던 등처눌을 사로잡아 참수하고, 유건봉에게 번진을 점령하게 하였다.[4]

주해, 출전 및 참고 자료[편집]

  1. 신당서》, 권186.
  2. 자치통감》, 권254.
  3. 자치통감》, 권256.
  4. 자치통감》, 권259.
전 임
주악
무안군 절도사
893년 ~ 894년
후 임
유건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