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레이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듀레이션(duration)이란 채권에서 발생하는 현금흐름의 가중평균만기로서 채권가격의 이자율변화에 대한 민감도를 측정하기 위한 척도로써 1938년 매컬리(F. R. Macaulay)에 의해 체계화 되었다.

산출공식[편집]

일반적인 채권의 듀레이션 산출공식은 다음과 같다.

 D = \sum_{t=1}^{n}t\frac {Cashflow(t)}{B_0}
  • t : 현금흐름이 발생하는 시점
  • Cashflow(t) : t시점 발생하는 현금흐름(이자 또는 상환원금)의 현가
  • B0 : 채권의 현가

위의 식에서 도출되는 특수한 현금흐름을 가진 채권의 듀레이션은 다음과 같다.

  • 할인채(무이표채) : 할인채는 현금흐름이 만기시점에 한번만 존재하기 때문에 듀레이션과 만기는 같다. 즉,
 D = T
  • 영구채권 : 만기가 없어 원금상환없이 이자만 무한히 지급되는 영구채의 듀레이션은 다음과 같다. 즉,
 D = \frac {1+r}{r}

결정요인[편집]

듀레이션의 산출공식에서 알 수 있듯이, 듀레이션은 채권만기, 채권의 액면이자율(표면이자율), 시장이자율(할인율) 의 세가지요인에 의해서 결정된다. 즉 채권의 만기가 길수록 듀레이션도 길어지며, 채권의 액면이자율이 높을수록 듀레이션은 짧아지며, 시장이자율이 높을수록 듀레이션은 짧아진다.

종류[편집]

  • 매컬리 듀레이션
  • 수정듀레이션
  • 유효듀레이션
  • 힉스듀레이션

참고서적[편집]

같이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