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로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둘로스(Doulos)는 현재 운항 중인 세계 최고령 여객선이다. 둘로스는 1914년 미국에서 건조되어 화물선, 이주자 수송선 등으로 쓰이다가 1978년 독일에 있는 비영리 구호단체인 GBA(Good Books for All) [1]에 인수되면서 전 세계를 항해하며 구호활동에 쓰이는 "떠다니는 유엔"이 되었다. 선박은 총6.818톤, 길이는 130.35m폭은 16.60m이다. 이 거대한 배에는 전 세계 50여 개국에서 모인 350여 명의 사람들이 타고 있다. 이들은 기독교 국제선교단체인 OM[2](Operation Mobilization)에 소속되어 있으며 대개 2년씩 자비로 구호활동 및 선교활동을 하고 있다. 78년 이후 30년간 100개국의 560여 항구에 정박해 다양한 활동을 했으며 약 2,000만명의 사람들이 둘로스를 방문했다. 둘로스는 2010년 96세를 끝으로 폐선될 예정이다. 세계 해양 규정[3]으로 2010년 이후부터는 불에 타는 재료로 만들어진 여객선은 대양을 횡단하지 못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둘로스는 갑판과 침실, 사무실 등이 모두 나무로 되어 있고 선내에는 불에 잘 타는 카펫이나 커튼이 많다. 최고령의 선박이니만큼 수선할 부분이 많았던 둘로스는 2010년 운항을 종료한다.

2007년 목포항에 정박한 둘로스호

목적[편집]

둘로스는 헬라어에서 따온 말로 "하나님의 종"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기독교 국제선교단체인 OM의 국제선교선이자 떠다니는 작은 유엔으로 활약하게 된 둘로스는 5가지 목적을 가지고 있다. METAL이라고 불리는 이 5가지의 목적은 동원(Mobilization), 전도(Evangelism), 훈련(Training), 구제(Aid), 도서보급(Literature)이다.[4]

동원[편집]

둘로스가 항구에 정박해 있는 동안 선상에서는 연령대와 주제별로 각종 세미나가 열리고 지역의 교회와 일반인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단기선교프로그램이 개설된다. 연령별 세미나로 대표적인 것은 어린이를 위한 초청 행사이다. 이 행사에서 어린이들은 선실에 설치된 각 나라의 전시물을 보며 다양한 국적의 선교사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단기선교프로그램으로는 선교선승선체험[5]과 자원 봉사가 있다. 선교선승선체험은 약 3주간 선교사들처럼 배에서 일하면서 함께 생활하는 것이다. 또한 둘로스는 매 항구에 정박할 때마다 현지 자원 봉사자를 모집한다. 약2주동안 50명에서 100여명의 자원 봉사자가 둘로스의 각 파트에서 필요한 도움을 주게 된다. 선원들의 객실을 제외한 배 안의 모든 곳이 개방 되며 일반인들은 투어가이드와 함께 배를 구경할 수 있다.

전도[편집]

둘로스의 선교사들은 정박한 지역의 교회를 돕고 고아원이나 양로원을 방문하며 지역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한다. 둘로스가 정박해 있는 동안 그 지역을 가장 들썩이게 하는 것은 국제친선의 밤(International Night)이다. 이는 50개국의 다국적 선교사들이 보여주는 대규모의 문화 교류 행사이자 페스티발로 각국의 전통의상 퍼레이드, 드라마, 마임, 전통음악과 춤, 노래 등 다양한 공연을 볼 수 있다. 행사가 끝난 뒤에는 선교사들과 이야기하며 친구가 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훈련[편집]

둘로스에 승선한 350여명 선원들의 나이는 평균 26세이다. 가족이 함께 배에 승선하기도 하고 배 안에서 아기가 태어나기도 해서 연령대가 다양하지만 대부분은 20대의 젊은이들이다. 자비를 내고 자원하여 승선한 350여명의 선원들은 약 2년 동안 배 안에서 생활하면서 배에서 일하는 데 필요한 기술 교육, 근면과 인내의 훈련, 신앙 훈련, 다양한 인간관계를 통한 인격 훈련을 받게 된다.

구제[편집]

둘로스는 난민구호, 물자공급, 의료 및 교육시설 정비, 무너진 집 복원, 진료봉사, 교육활동 등 방문한 곳의 필요에 따라 다양한 구제활동을 한다.

도서보급[편집]

둘로스가 운영하고 있는 선상 서점에는 총 6천여 종, 50여 만권의 도서가 있다. 양질의 전문서적이나 희귀서적, 영어원서를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며 매년 제 3세계국가나 사회, 경제적으로 낙후한 한 국가를 선정하여 도서를 기증하는 사업[6]을 하고 있다.

작은 도시[편집]

둘로스는 바다에 떠 있는 배지만 육지에 있는 도시처럼 없는 것이 없다. 그래서 선원들은 둘로스를 "작은 도시"라고 부른다. 서점, 병원, 학교, 식당, 소방서, 은행 등 생활하기에 불편함이 없도록 모든 것이 갖추어져 있다. 선원들에게 자녀가 있는 경우 정식 자격증이 있는 교사진에 의해 영국식 교육을 받게 되며 초등교육까지 정규과정을 이수한 것으로 인정된다.[7]

둘로스호 선실에 있는 사진, 24,000명의 인물 사진으로 만든 것

주석[편집]

  1. The good ship Good Books for All / The Christian Science Monitor - CSMonitor.com
  2. 둘로스가 소속된 세계적인 초교파적 국제선교단체
  3. 최종상, 기도로 움직이는 배, 홍성사, 2007, p.373.
  4. http://omkorea.org/f/f_06.php 한국오엠국제선교회
  5. http://www.newsnjoy.co.kr/news/quickViewArticleView.html?idxno=737 뉴스앤조이
  6. GBA 프로젝트
  7. http://www.igoodnews.net/WZ_NP/Section/view.asp?ver=v2&tbcode=TB06&cseq=1&seq=923 아이굿뉴스

출처[편집]

최종상, 기도로 움직이는 배, 홍성사, 2007.

http://terms.naver.com/item.nhn?dirId=703&docId=1931 네이버 용어사전

http://www.csmonitor.com/2005/0217/p12s01-bogn.html 인터넷 신문 csmonitor

http://omkorea.org/f/f_06.php 한국오엠국제선교회

http://www.newsnjoy.co.kr/news/quickViewArticleView.html?idxno=737 뉴스앤조이

http://www.igoodnews.net/WZ_NP/Section/view.asp?ver=v2&tbcode=TB06&cseq=1&seq=923 아이굿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