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철이음이의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동철이음이의어(同綴異音異義語) 또는 동철이음어(同綴異音語)는 글자는 같지만 소리와 뜻이 다른 단어다.

한국어에서는 잠자리[잠자리](곤충)와 잠자리[잠짜리](잠 자는 곳)를 동철이음이의어로 들 수 있고, 대가[대ː까](代價)와 대가[대ː가](大家)처럼 한자어한글로 표기했을 때 많은 동철이음이의어가 생긴다. 이와 같이 뒤 음절이 된소리화로 인한 동철이음어인 경우, 복합어가 일반적이며,[1] 고유어보다 한자어의 뒤 음절 된소리화가 훨씬 많다.[1] 또한 사과[사ː과](謝過)와 사과[사과](沙果)처럼 발음의 장단으로 구분되는 동철이음이의어도 있다.[2]

영어 등에서는 흔히 일어난다.[3]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김홍석, "후행음절 고유어의 硬音化에 대하여 - 이음절의 同綴異音語를 대상으로 -", 한어문교육 제13집, 2005년 1월, pp.147-159.
  2. 김창진, 修能듣기평가 ‘우리말 발음’ 제대로, 동아일보, 2005-11-28.
  3. 임귀열, Stress and Rhythm (발음의 핵심 강세와 리듬), 한국일보, 2011-0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