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인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동인지(同人誌)는 취미, 경향 따위가 같은 사람들끼리 모여 기획·집필·편집·발행하는 잡지 혹은 도서출판물을 이르는 말이다. 일반적으로 아마추어들이 출판하며, 실험적인 작품들이 많이 나오는 경향이 있다. 이런 작품을 내는 사람들을 동인이라 부른다.

동인지는 학술·사상·정치·문학 등 각 분야에 걸쳐 있으나, 그 중에서도 양적으로 많은 것은 문학분야의 동인잡지이다.[1]

동인잡지는 일반시민층에서 나온 학자·작가들의 집필자가 등장할 수 있는 근대시민사회를 전제로 하여 성립된 것이다. 그러나, 출판활동이 자본주의적 경영의 대상이 되고나서부터 동인잡지는 잡지출판의 주도적 지위를 잃고 상업출판에 의하여 충족되지 않는 공백을 메우는 역할밖에 할 수 없게 되었다.[1]

유럽미국에서는 18~19세기에 동인잡지가 발행되었다. 그리고, 20세기에 이르러 동인잡지의 존재가 재평가되었다. 특히, 제1차 세계대전 이후 유럽이나 미국에서 문명의 기계화에 반항하는 사상가나 작가들이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는 잡지를 발행함으로써 소수자의 사상 전파에 노력하였다. 예를 들면, 포드가 중심이 된 《잉글리쉬》(1908)와 메리 부처가 중심이 된 《시그나티아》(1916) 등이 유명하다.[1]

최근에는 일본 만화 동인지가 인터넷과 오타쿠 문화, 서브컬쳐 전방면에 침투해 오면서, 만화 동인지의 의미를 가리키는 경향이 강해지고있다. 만화동인지는 문학동인지와는 상이한 면이 있으며, 직접적인 비교가 어렵다.

한국의 문학 동인지[편집]

현대문학의 초창기라고 할 수 있는 3·1운동 전후에 동인지 운동이 활발하였다. 1919년 2월 도쿄에서 김동인 등이 중심이 되어 《창조》를 발행하였으며, 이것이 동인지의 효시이자 현대문학으로 전환하는 역할을 하였다. 뒤이어 1920년 염상섭(廉想涉)·오상순(吳相淳)·황석우(黃錫禹)·남궁벽(南宮璧)·김억(金億) 등이 중심이 되어 《폐허(廢墟)》를 창간하였다. 이들은 낭만주의·이상주의적 경향과 함께 퇴폐적이며 세기말적인 흐름을 띠고 있었으나, 1923년까지 2호만을 발행하는 데 그쳤다. 그 후 1922년 낭만파에 속하는 홍사용(洪思容)·이상화(李相和)·박영희(朴英熙)·박종화(朴鍾和)·나도향(羅稻香)·현진건(玄鎭健) 등이 중심이 되어 순문학 동인지 《백조(白潮)》를 간행하였으나 2호 발행에 그쳤다. 그 후 1930년김영랑(金永郞)·박용철(朴龍喆)이 《시문학(詩文學)》을 창간하였다. 청록파(靑鹿派)인 조지훈(趙芝薰)·박두진(朴斗鎭)·박목월(朴木月)을 비롯한 김종한(金鍾漢)·임옥인(林玉仁) 등이 활약한 김연만(金鍊萬) 발행의 《문장(文章)》(1939~1941)이 창간되었고, 이와 때를 같이하여 최재서(崔載瑞)를 중심으로 《인문평론》(1938)이 창간됨으로써 《문장》지와 쌍벽을 이루었다. 한국현대문학의 발전은 동인지가 주도하였다고도 한다.[1]

만화 동인지[편집]

만화 동인들이 만드는 창작물이다. 보통 동인지라고 불리며, 만화동인지로 쓰는 사례는 매우 드물다. 대한민국에서는 주로 코믹월드, ACA, 서드플레이스에서 많이 판매된다. 일본에서는 코믹마켓이 대표적이다.

주석[편집]

  1. 동인잡지, 《글로벌 세계 대백과》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